드림엑스 뉴스 : 조형기 子 조경훈, 친구들이 부럽다?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조형기 子 조경훈, 친구들이 부럽다?

아주경제신문 01-11 09:03


조형기 子 조경훈, 친구들이 부럽다?


[사진=EBS방송화면캡처]
아주경제 전기연 기자 = 조형기 아들 조경훈이 연예인 2세임에도 부러운 것이 있다고 토로했다.
지난 10일 방송된 EBS 리얼극장 행복에서 조형기가 대학 생활에 대해 질문하자 조경훈은 가끔 연극과에 간 걸 후회할 때도 있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조경훈은 차라리 공부를 쭉 했으면 싶다. 연극학과를 나오면 관련 직업이 아니고선 뽑지를 않는다. 마음이 초조하고 친구들을 보면 샘도 난다고 털어놨다.
아들 조경훈의 속마음에 조형기는 어려움이 있어야 심적으로 지치지 않는다. 내가 너한테 대놓고 얘기하진 않았지만 넌 내가 생각한 이상으로 잘하고 소질이 있다고 조언했다.
현재 배우로 활동 중인 조경훈은 장혁 김우빈 등이 소속된 싸이더스HQ 소속 배우로 알려졌다.
또한 조경훈은 아버지 조형기에 대해 아버지가 남자로서 존경스러울 때가 있다. 아버지는 우리 나이 때 돈을 벌고 가정을 꾸린 것 아닌가. 그런 것들 때문에 존경심이 생기기 시작했다면서도 가끔씩은 아버지에게 다가가고 싶기도 한데 27년을 다가가지 않고 살았으니까 그게 어렵웠다고 털어놓기도 했다.

전기연 kiyeoun01@ajunews.com

★추천기사


'광화문서 정원스님 분신' 목격자 증언 들어보니…"후송되기 전 신음하듯 무슨 얘기 했다"


마지막 최순실 청문회 불출석으로 텅 빈 모습에 정청래 "국민 무시+국회 능멸하는 현장"


장제원, 국조특위 마지막 청문회? "누구에게 뭘 물어봐야 할지 당황스럽다"


조윤선 질타하는 이혜훈 의원 모습에 정청래 "무슨 생각하고 있을까?"


[월화드라마 예고] '낭만닥터 김사부 18회' 주현 뇌사상태라는 찌라시…최진호, 돌담 병원 폐쇄 시행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

    드림엑스 뉴스 편집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