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드들강 여고생 살인사건' 범인, 여친과 찍은 사진 때문에 오히려 덜미?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드들강 여고생 살인사건" 범인, 여친과 찍은 사진 때문에 오히려 덜미?

아주경제신문 01-12 05:32



[사진=연합뉴스/ 드들강여고생살인사건 피해자 가족의 모습.]
아주경제 전기연 기자 = 나주드들강 여고생 살인사건 피고인이 알리바이를 위해 제출한 사진 때문에 덜미를 잡힌 것으로 알려졌다.
11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지난해 3월 검찰은 피고인 A(40)씨의 감방을 압수수색해 개인함에 보관 중인 소지품 가운데 그가 여자친구와 찍은 사진을 발견했다.
하지만 해당 사진은 A씨가 드들강 여고생 살인사건 범인인 것을 뒷받침하는 증거가 됐다. 당시 사진을 발견한 검찰은 A씨가 알리바이를 만들고 재판을 받으면 이를 주장하기 위해 보관한 것으로 판단했다.
이후 A씨는 예상대로 수사 때나 재판에서 기억이 나지 않는다면서 자신은 사건 당일 여자친구와 외가에 있었다고 주장했다.
특히 검찰은 피해자 B양의 체내에서 검출된 생리혈과 A씨의 정액이 서로 섞이지 않는다는 점을 근거로 성폭행과 살인이 짧은 시간 안에 이뤄진 것으로 판단했다. A씨가 범행을 저지른 후에 여자친구와 전남 강진의 외가에서 사진을 찍을 시간을 충분했다는 것.
또한 B양의 체내에서 검출된 체액이 지난 2012년 다른 사건에서 검출된 A씨의 DNA와 일치한 것도 증거가 됐다.

전기연 kiyeoun01@ajunews.com

★추천기사


도깨비 결방 소식에 네티즌 "어떻게 기다린 일주일인데" [왁자지껄]


'드들강 여고생 살인사건' 목격자+전문가 말 들어보니 "사망할 때까지 범인이…"


'도깨비' 알고보면 재밌다? 유인나(써니)의 집보니…소름돋아! [알면FUN]


'현빈의 그녀' 강소라하면 각선미!…SNS 통해 인형몸매 자랑 [★SNS#]


2017 설 기차표 예매 시스템 어땠길래?…이용자 "시간 더 줘야 하는 거 아니냐?" 불만 폭주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

    드림엑스 뉴스 편집원칙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