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박중훈·배수지, '제53회 백상예술대상' MC로 낙점…시상식 이끈다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박중훈·배수지, "제53회 백상예술대상" MC로 낙점…시상식 이끈다

아주경제신문 04-20 00:33


박중훈·배수지,


박중훈-배수지, 백상예술대상 시상식 MC 낙점 [사진=유대길 기자 dbeorlf123@ / KBS]
아주경제 김아름 기자 =배우 박중훈과 배수지가 국내 최고의 권위와 역사를 자랑하는 백상예술대상 MC로 호흡을 맞춘다.
두 사람은 5월 3일 서울 코엑스 D홀에서 열리는 제53회 백상예술대상 MC로 낙점돼 세 시간 여 시상식을 이끈다.
한국영화 레전드 박중훈은 백상과의 인연도 남다르다. 1987년 백상예술대상 영화부문 남자신인상을 거머쥐며 영화인생을 화려하게 시작했다. 이어 1990년, 1998년, 2000년 등 남자최우수연기상과 인기상까지 등 무려 다섯 차례나 백상예술대상 수상자로 무대에 올랐다. 주최 측의 간곡한 요청을 받아들여 이번에는 백상 MC로 오랜만에 시상식에서 만나볼 수 있게 됐다. 박중훈은 최근 KBS2 라디오 박중훈의 라디오스타를 진행하고 있다. 이번 시상식에서도 한결같은, 그리고 한층 더 업그레이된 입담으로 백상예술대상 시상식을 리드할 것으로 보인다.
배수지는 한국뮤지컬대상 서울드라마어워즈 가요대제전 등 굵직한 시상식의 MC를 맡아 원활한 진행력을 보여준 바 있다. 지난해에도 무리 없이 백상예술대상을 이끌며 호평을 받았고 수상 부문에 있어서도 시상식과 인연이 깊다. 제48회 백상예술대상에서 건축학개론으로 영화 부문 신인연기상을 받으며 연기자로 왕성한 활동을 이어가는 계기를 마련했다. 지난해 백상예술대상에서는 영화부문 인기상과 베스트 인스타일상을 받았다.
백상예술대상 측은 박중훈은 국내 영화사를 언급할 때 빠질 수 없는 인물이다. 그만큼 영화계에서 입지가 확고하며 입담 또한 뛰어나 현재 라디오 DJ로 활약하고 있다. 백상예술대상에서 무려 5회 수상 경력이 있어 더할나위없이 최고의 MC라 판단했다고 선정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배수지는 걸그룹에서 시작해 TV와 스크린을 오가는 20대 여배우의 대표 주자다. 백상예술대상 수상 인연도 있어 MC를 맡기는데 있어 누구의 이견이 없었다.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백상의 여신으로 활약한다. 박중훈과 배수지 모두 최고의 호흡을 보여줄 것이라 자부한다고 밝혔다.
올해 백상예술대상은 TV 부문 대상작품상(드라마교양예능)연출상극본상최우수연기상(남여)신인연기상(남여)TV예능상(남여)인기상(남여) 영화 부문 대상작품상감독상최우수연기상(남여)조연상(남여)신인연기상(남여)신인감독상시나리오상인기상(남여)으로 나눠진다.

김아름 beautyk@ajunews.com

★추천기사


'빛나라은수 100회 예고' 빛나, 수현과 이혼 결심? 이혼합의서 내밀며 양육권 요구 [영상]


[장미대선 숨은 1인치] ④7가지 지표 보면 ‘문재인·안철수’ 당락 보인다


[오늘내일 날씨예보]전국 낮부터 요란한 소나기에 우박까지, 밤엔 비 대신 "황사" 미세먼지 "나쁨"... 내일은 맑다가 오후부터 구름 많아짐[아주동영상]


문재인 1번가 본 김진애 "가장 어필하는 공약은 '치매 국가책임제'"


[단독] ‘강남구청 신청사’ 짓는다…"수서역세권 부지도 검토"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

    드림엑스 뉴스 편집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