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4년만의 안방 복귀' 김남길+'로코퀸' 김아중이 만났다…tvN '명불허전' 8월 첫 방송 [공식]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4년만의 안방 복귀" 김남길+"로코퀸" 김아중이 만났다…tvN "명불허전" 8월 첫 방송 [공식]

아주경제신문 05-19 08:32



김남길-김아중 [사진=유대길 기자 dbeorlf123@]
아주경제 김아름 기자 =tvN 새 토일드라마 명불허전(가제)에 배우 김남길과 김아중이 출연을 확정 지었다.
19일 제작사 본팩토리 측은 명불허전(연출 홍종찬/ 극본 김은희/ 제작 본팩토리)이 비밀의 숲 후속으로 오는 8월 tvN 새 토일드라마로 방송되며 남녀 주인공으로 김남길과 김아중을 확정 지었다라고 밝혔다.
명불허전은 17세기 조선의 남자 의원 허임(김남길 분)과 21세기 대한민국 여자 의사 최연경(김아중 분)이 시공간을 초월하며 성장을 이루는 판타지 메디컬 스토리. 지난 해 tvN 디어 마이 프렌즈를 통해 감각적인 연출을 인정받은 홍종찬 감독이 메가폰을 잡고, MBC 여왕의 교실을 공동 집필한 김은희 작가가 극본을 맡아 작품성과 대중성을 겸비한 신작이 탄생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 가운데 믿고 보는 연기력을 지닌 배우 김남길과 김아중이 각각 남녀주인공으로 확정돼 기대감을 한층 고조시킨다. 먼저 김남길은 남자 주인공 허임 역을 맡았다. 허임은 실존인물로, 허준과 동시대를 살며 침구의학의 발전을 이끌었던 17세기 조선 한의학의 쌍두마차. 극중 허임은 최고의 침술을 지녔으나 현실의 벽에 가로막혀 비뚤어진 의원이자 뜻밖의 사건을 계기로 400여 년 후의 서울 한복판에 떨어지게 되는 인물로 그려질 예정이다.
김남길은 드라마 선덕여왕 나쁜남자, 영화 해적: 바다로 간 산적 등 다양한 장르의 작품에서 압도적인 연기력과 치명적인 매력을 선보이며 여심을 뒤흔들고 있는 배우. 김남길이 매 작품 탁월한 캐릭터 소화력을 자랑했던 만큼 4년만에 돌아온 브라운관에서 또 어떤 인생캐릭터를 만들어낼지 관심을 끈다. 더욱이 김남길은 허임 역을 맡아 능청스럽고 코믹한 연기도 펼칠 예정이라고 전해져 기대감을 높인다.
김아중은 여자 주인공 최연경 역을 맡았다. 최연경은 화려하고 차가운 외면과는 정 반대로 마음 속에 상처와 비밀을 품은 흉부외과 레지던트 3년차이자, 철저한 자기관리와 즐기는 삶을 동시에 영위하는 완벽한 커리어우먼이다. 침술은 의술로 인정하지 않는 그가 17세기 조선에서 온 의원 허임과 엮이면서 엄청난 운명의 소용돌이에 휘말릴 예정.
그런가 하면 김아중은 영화 미녀는 괴로워 더 킹, 드라마 싸인 펀치 등 장르와 캐릭터를 불문하고 존재감 넘치는 연기를 펼쳐온 스펙트럼 넓은 배우. 특히 미녀는 괴로워에서는 남녀노소가 사랑에 빠질 만큼 러블리한 매력을 뽐내며 로코 퀸에 등극한 바 있다. 이에 로코 퀸 김아중이 명불허전에서는 또 어떤 모습으로 대중을 사로잡을지 기대감을 증폭시킨다.
한편 tvN 새 토일드라마 명불허전은 침을 든 조선 남자와 메스를 든 현대 여자의 쌍방향 타임 슬립 판타지 메디컬. 그녀는 거짓말을 너무 사랑해 그녀는 예뻤다 주군의 태양 미남이시네요 등 히트작들을 제작해온 제작사 본팩토리가 제작하며 오는 8월 전파를 탈 예정이다.


김아름 beautyk@ajunews.com

★추천기사


어쩌다 어른 유수진, 해외여행만으로 부자가 될 수 있다? "여행만 하지말라. 방법은…"


신동욱,정우택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거부에“잔치 집에 고춧가루 뿌려,개밥에 도토리”


고민정 청와대 부대변인 내정, 표창원 "최고의 대변인…적재적소 인사 환영"


유수진, 부자언니의 사는법···"평범한 사람도 부자가 될 수 있다"


임영규 폭행 혐의, 과거 "남한테 시비걸고 기억못해 1년간 병원 다녀"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

    드림엑스 뉴스 편집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