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엑소 '코코밥 챌린지' 전 세계 강타 '글로벌 대세'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엑소 "코코밥 챌린지" 전 세계 강타 "글로벌 대세"

아시아투데이 08-12 11:01



[아시아투데이] 이다혜 기자(edaah@asiatoday.co.kr)
엑소

 

아시아투데이 이다혜 기자 = 엑소의 정규 4집 타이틀 곡 ‘Ko Ko Bop’ 안무를 따라 하는 ‘코코밥 챌린지(KoKoBop Challenge)’가 전 세계적으로 유행하고 있다.

 

‘코코밥 챌린지’는 엑소의 신곡 ‘Ko Ko Bop’ 후렴구인 ‘down down baby’에 맞춰 해당 안무를 따라 추는 것으로, 최근 유튜브를 비롯한 트위터,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등 각종 SNS에는 전 세계 팬들이 참여한 "#코코밥 챌린지" 영상들이 다수 게재되어 엑소의 글로벌한 인기를 다시 한번 확인시켜 주었다.

 

이에 필리핀 방송국 ABS-CBN의 메인 뉴스 프로그램 ‘TV PATROL’에서는 “‘코코밥 챌린지’가 전 세계를 강타했다”며 “엑소의 새 앨범 발매 한 달도 지나지 않아 다양한 국가의 사람들이 ‘코코밥 챌린지’에 동참하고 있다”라고 보도함은 물론, 아르헨티나 방송국 Telefe의 뉴스 프로그램 ‘Telefe Noticias’ 등 해외 언론도 ‘코코밥 챌린지’를 조명해 눈길을 끈다.

 

또한 엑소는 정규 4집 ‘THE WAR’(더 워)로 국내 음원 및 음반 차트, 음악 방송 1위를 휩쓸었으며, 아이튠즈 종합 앨범 차트 전 세계 42개 지역 1위, 미국 빌보드 월드 앨범 차트 2주 연속 1위, 애플뮤직 종합 앨범 차트 18개 지역 1위, 유나이티드 월드 차트 1위, 중국 샤미뮤직 한국 음악 차트 1위 등 국내외 음악 차트를 평정해 글로벌한 영향력을 입증한 바 있다.

 

한편 엑소는 오늘(12일) MBC ‘쇼! 음악중심’, 13일 SBS ‘인기가요’ 등에 출연해 신곡 ‘Ko Ko Bop’의 멋진 무대를 선사할 예정이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트럼프 "시진핑과 통화 예정"…"평화적 해결" 언급
트럼프 "시진핑과 통화 예정"…"평화적 해결" 언급
中 “북한, 괌 도발하면 중국은 중립 지킬것” 경고
정의용-맥마스터 "한미 "단계별 조치" 긴밀공조"
北 "괌 사격" vs 美 "北정권 종말"…위기의 한반도
NSC "北, 한반도 긴장 고조행위 즉각 중단하라"
北 "8월 중순까지 괌 포위사격 방안 최종완성"
北 "화성-12, 괌 주변 30~40km 해상 탄착될 것"
"文케어" 미용·성형 뺀 모든 치료에 건강보험 적용
文정부, 건강보험 정책 발표…"환자부담 최소화"
北 "화성-12로 괌 포위사격 검토"…"전면전" 위협
北 "화성-12로 괌 주변 포위사격 작전 검토" 위협
"가습기 살균제" 고통 어루만진 文대통령의 사과
文대통령 "가습기살균제 참사, 정부 대표해 사과"
文대통령 "복지 정책 목표는 "인간다운 삶" 보장"
美 국방부 "한국 미사일 탄두중량 확대 적극 고려"
"대함순항미사일 탑재 北 초계정, 동해 움직임 포착"
코리아 패싱 잠재운 文대통령-트럼프의 "56분 통화"
文대통령 "한미, 평화적 방법으로 북핵해결 재확인"
文대통령 "지금은 北과 대화할때 아냐…제재압박 국면"
文대통령 "한반도에서 두 번 다시 전쟁 나선 안돼"
美·中 "새 대북제재 엄격히 이행"…속내는 동상이몽
안보리, 北수출 3분의1 차단…10억불 유입 봉쇄
北 연수출 3분의1 봉쇄…새 대북제재 결의안 채택
정부 "안보리 제재, 北 외화수입 10억달러 차단효과"
"北수출 3분의1 봉쇄"…안보리, 새 대북제재안 채택
아세안 외교장관, 北규탄 성명…"유엔결의 준수하라"
아세안회의서 북핵 논의…美 "대북압박" 외교전 예고
"석탄수출 봉쇄"…안보리, 대북결의 내일 표결 추진
"부인 갑질" 박찬주 대장 형사입건…檢 수사로 전환
한·미·일 안보수장 첫 화상회의…"北 최대한 압박"
靑 "부동산 폭등, 빚내서 집사라던 "초이노믹스" 탓"
고강도 "주택담보대출" 규제에 웃음기 사라진 시중銀
서울·과천·세종 "투기과열지구" 지정…文정부 초강수
시동 걸린 "부자증세"…연간 세금 5.5조 더 걷는다
서울·세종·과천 돈줄 죈다…LTV·DTI 40%로 강화
서울·과천·세종 "투기과열지구"…다주택 양도세 중과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

    드림엑스 뉴스 편집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