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정부의 무관심 속 잊혀진..'외국인 전용 M-Pass 카드'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정부의 무관심 속 잊혀진.."외국인 전용 M-Pass 카드"

국제뉴스 10-12 09:33



▲ 임종성 의원 "고작 연간 발급실적 8,000장 불과...지자체는 개별 패스 도입"

(광주=국제뉴스) 강성문 기자 = 지난 2011년 정부가 외국인 관광객들의 편의를 위해 야심차게 도입했던 ‘M-Pass카드’ 발급실적이 저조해 대책이 필요한 것으로 드러났다.

M-Pass는 교통, 관광, 문화 컨텐츠 결제, 멤버십 기능을 통합시킨 외국인 전용 멀티 서비스 카드로, 수도권에서 신분당선을 제외한 지하철, 서울시 버스, 제주도 버스 등을 하루 최대 20회까지 이용할 수 있다.

그러나 국토교통부가 더불어민주당 임종성 의원(경기광주을국회 국토위)에게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M-Pass의 판매 실적은 연간 8,000여 장에 불과했다.

M-Pass의 판매 실적이 부진한 데에는 판매처 부족과 형식적인 홍보가 있었다. 현재 국내에서 M-Pass를 구매할 수 있는 장소는 인천공항 입국장 종합안내소 2곳, 인천공항역 일반열차 역사서비스센터, 명동 관광안내소, 서울역 한국스마트카드 본사, 제주공항 관광안내소 등 단 6곳에 불과하다.

홍보 역시 대부분 인터넷 홈페이지와 리플렛을 통한 형식적인 수준에 그쳤다. 무엇보다 국토부는 M-Pass카드의 관리와 운영을 한국스마트카드에 맡긴 채 실적 저조를 비롯한 여러 문제들을 외면하고 있었다.

그 사이, 지자체들은 각자의 특색을 담은 전용 패스카드를 출시하기 시작했다. 서울시의 ‘디스커버 서울 패스’, 제주의 ‘제주패스’, 전북의 ‘전북 투어패스’가 대표적이다. 결국 국토부가 야심차게 주도한 M-Pass는 사람들의 기억 속에서 잊혀진 ‘애물단지’로 전락한 것이다.

이에 대해 임종성 의원은 “M-Pass의 운영 형태나 저조한 실적은 그 동안 정부기관들이 벌여 온 각종 보여주기식 사업의 전형”이라면서, “이 사업을 지속할 것인지, 폐기할 것인지, 살릴 것이라면 어떻게 할 것인지에 대한 구체적인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공 : | 국제뉴스 전체기사     신고하기 인쇄하기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

    드림엑스 뉴스 편집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