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이상돈 의원, '국정원 댓글 사건, 이명박 대통령 책임있어'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이상돈 의원, "국정원 댓글 사건, 이명박 대통령 책임있어"

NTM뉴스 10-13 00:31




(NTM뉴스/김현민 기자)전날 검찰 조사에 앞서 "이럴줄 알았다"

12일, 전날 이명박 정부 국가정보원의 여론조작 피해자로 검찰 조사를 받으면서 "이럴줄 알았다"고 했던 이상돈 국민의당 의원은 "이명박 전 대통령에게 직접적으로 책임이 있다"면서 이 전 대통령의 검찰 조사를 촉구했다.

이날 이 의원은 YTN라디오 "신율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 "해리 트루먼 전 미국 대통령의 "the buck stops here"라는 유명한 말이 있지 않나. "모든 책임은 백악관에 있다"(라는 뜻)"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 의원은 이 전 대통령 조사 시기와 관련해서는 "일단 피해자 입장, 참고인 조사가 다 끝나고 원세훈 전 국정원장에 대해 사법적 절차를 진행하고"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런 과정에서 다른 일이 많이 나올 것이다. 이미 BBK사건, 다스 위장 소유 이런 얘기가 나오지 않나"라며 "더 나아가선 도곡동 땅 문제까지 나오지 않겠나. 그렇다면 그 당시 대통령 후보가 될 수 없는 사람이 대통령이 된 것"이라고 잘라 말했다.

이 의원은 이 전 대통령에 대한 의혹 진상 규명을 "정치보복"으로 규정하는 자유한국당에 대해선 "웃기는 얘기다. 내가 보복하나"라고 평가절하 했다.

이 의원은 어버이연합의 관제데모 의혹과 관련해 "추선희 씨는 조직 능력과 인적 동원 능력을 갖고 있는 사람이다. 그것도 보통 능력이 아니다"라며 "지난 9년, 전전 두 정권 9년 동안 보수의 아이콘은 바로 추 씨다. 보수가 너무 창피한 것"이라고 비난하기도 했다.

(김현민 기자/ntmnewskr@gmail.com)

기사제공 : | NTM뉴스 전체기사     신고하기 인쇄하기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

    드림엑스 뉴스 편집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