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당신이 잠든 사이에' 수지, 본방 사수 독려 '화려한 패션 센스'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당신이 잠든 사이에" 수지, 본방 사수 독려 "화려한 패션 센스"

아시아투데이 10-13 06:31



[아시아투데이] 박세영 기자(syp78@asiatoday.co.kr)

 

당신이잠든사이에 수지

 

아시아투데이 박세영 기자 = 수지가 "당신이 잠든 사이에" 본방 사수를 독려했다.

 

수지는 12일 인스타그램에 "오늘도, #당신이잠든사이에 본방사수!"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 속에서 수지는 마이크를 잡고서 노래를 부르며 붉은색 가디건과 교복을 연상케 하는 패션 센스로 이목을 끌었다.

 

수지는 또 아름다운 옆선을 뽐내며 여성미와 함께 레드립으로 섹시미를 강조했다.

 

한편 수지는 현재 이종석, 정해인, 신재하 등과 함께 "당신이 잠든 사이에" 출연 중이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송영무 국방 "韓 제외 美 단독 전쟁은 없을 것"
文대통령, 내달 서울서 한미정상회담 후 동남아 순방
마스크 벗은 "어금니 아빠" …이영학 신상정보 공개
오늘 국감 시작…"적폐청산 vs 신적폐" 프레임 전쟁
신산업에 "규제 샌드박스" 도입…창업대국 만든다
文대통령 "4차산업 집중 육성"…혁신성장 드라이브
美 B-1B 폭격기 2대 또 한반도 전개…정밀타격 훈련
文대통령 "적폐청산 후퇴없다"…정면돌파 선언
택일만 남은 北 대형 도발…내주 中당대회 중대고비
文대통령 "내부결속 잘 하면 북핵사태 극복 가능"
文대통령 "적폐청산 후퇴없다"…정면돌파 선언
文대통령 "민생과 개혁 더욱 속도감 있게 추진하라"
北 18일까지 도발 가능성…한·미 대비태세 강화
軍 “철원 사망 병사, 도비탄 아니라 "유탄" 맞았다”
軍 “철원 사망 병사, 도비탄 아니라 "유탄" 맞았다”
한국형 원전 수출길 열렸다…유럽 안전인증 획득
文대통령 "세종 한글 창제 뜻, 민주주의 정신과 통해"
백악관 "대북 군사옵션 여전히 테이블 위에 있다"
靑 "한미FTA "백기" 든 것 아냐…절차 합의한 단계"
軍, 北핵기지 전력망 무력화 ‘정전 폭탄’ 기술확보
트럼프 "北과 대화 무소용…단 한 가지만 통할 것"
트럼프 "北과 대화 무소용…단 한 가지만 통할 것"
ICAO “北 미사일로 안전 위협”…첫 규탄 결정 채택
취업 한번도 못한 "20대 순수실업자" 역대 최대
“北, 美서부해안 도달하는 미사일 발사시험 준비”
국감 첫 "증인신청 실명제"…무더기 증인신청 줄어들까
노벨평화상에 반핵 NGO연합체 "핵무기폐기 국제운동"
트럼프 "北 위협 용납못해…필요시 조치 취할 것"
삼성·LG전자 세탁기, 1조원 규모 美 수출길 막히나
美 ITC "삼성·LG 세탁기 미국 산업 피해 초래" 판정
수술대 오른 한·미 FTA …이전 3개 협상과 다르다
한미FTA 개정 합의…공청회·국회 보고 후 협상개시
"남북 핫라인 1년 7개월째 중단…우발적 충돌 우려"
한·미, FTA 개정 "사실상 합의"···협상 절차 진행키로
유엔주재 北대사 "제재 부당…더 큰 용기 불러올 뿐"
"트럼프-아베 4일 밤 통화…대북 정세 논의할 듯"
트럼프 "총격범 "미친사람"…총기규제 논의할 것"
매티스 美국방 "틸러슨 외교적 노력 전적으로 지지"
사이버 생명줄 잡은 北…"러, 인터넷 연결망 제공"
文대통령 "美 총격사고 애도"…트럼프에 위로전
美 최악의 총기난사…총격범 자택서 폭발물도 발견
美 "현재는 대화할 시점아냐"…"대북 대화론" 일축
라스베이거스 총격, 최소 50명 사망·200명 부상
文 "즐거움 나눌수록 커진다"…추석 대국민 인사
트럼프, 틸러슨에 "로켓맨과 협상하는 건 시간낭비"
靑, 美틸러슨 "北과 대화채널 유지" 언급에 반색
文 "미움·편견 버리길" 이해인 수녀 時로 추석인사
반도체·철강 쌍끌이…9월 수출 61년만에 사상 최대
반도체·철강의 힘…9월 수출 61년만에 사상 최대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

    드림엑스 뉴스 편집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