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황금빛 내 인생' 서은수, 반전에 반전 거듭하는 진짜 딸... 짠내+사이다로 흥행 잇는다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황금빛 내 인생" 서은수, 반전에 반전 거듭하는 진짜 딸... 짠내+사이다로 흥행 잇는다

국제뉴스 11-14 06:32



'황금빛 내 인생'에서는 서은수가 재벌가 친딸이 자신이라는 사실을 알게 된 후 제대로 변했다.
지난주 KBS2 주말드라마 황금빛 내 인생에서 지수(서은수)는 그동안 키워준 부모와 믿었던 지안(신혜선)이 자신을 속였다는 사실에 충격을 받고 냉혹해진 태도를 보였다.

애초에 자신을 잃어버리고 제대로 확인하지 않았던 친부모에게도 차갑게 일관하며, 제 인생을 송두리째 흔들어 놓고 그 상처를 살피지 않는 가족들에게 느낀 배신감을 가감 없이 표현했다.
갈 곳이 없어 재벌가 친부모 집에 왔다는 지수는 본래의 단순 명료한 성격 답게 하고 싶은 말은 거침없이 해 의외의 사이다 장면을 만들었다.

처음 지안이 재벌가에 입성 해 주눅 들었던 모습과는 정반대라 더욱 흥미를 끌었다.

집안 예절에 하나부터 열까지 어긋나도 지적할 새 없이 당당해 룰에 엄격한 명희(나영희)를 당황케 했다. 하지만 누구도 자신에게 요구할 자격이 없다고 말하는 모습에서 오히려 상처 받은 내면이 느껴져 시청자들을 안타깝게 했다.
그도 그럴 것이 아무렇지 않은 척 냉정하게 말해도 돌아서서 홀로 눈물 짓고 무심코 떠오르는 지난 기억에 서글퍼 하며 외롭게 현실과 마주하고 있어 시청자들의 눈시울까지 뜨겁게 만들었다.
배우 서은수를 향한 주목도 역시 나날이 높아지고 있다. 그동안 온순하고 밝은 성격의 지수를 찰떡 싱크로율로 보여주며 일명 멍뭉미를 발산해 시청자들을 미소 짓게 해왔다.

이제는 상반된 모습의 슬픔과 분노, 불안한 감정선을 표현하며 새로운 분위기로 반전을 주고 있다.

더욱이 극의 중심이 서은수에게로 옮겨지고, 시청자들의 감정이입이 곧 신선한 배우에 대한 관심으로 이어지고 있는 것이다.
한편, 22회 말미 지수는 짝사랑 상대인 혁(이태환)과 시간을 보내며 잠시 숨통을 트였다가, 혁이 사라진 지안을 발견한 듯 일촉즉발의 엔딩으로 끝이나 다음 회를 더욱 기대하게 했다. ‘황금빛 내 인생’은 매주 주말 저녁 7시 55분 KBS 2TV에서 방송된다.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공 : | 국제뉴스 전체기사     신고하기 인쇄하기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

    드림엑스 뉴스 편집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