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영흥도 사건' 급유선 선장·갑판원에 구속영장… 증거인멸 우려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영흥도 사건" 급유선 선장·갑판원에 구속영장… 증거인멸 우려

아주경제신문 12-06 20:32



인천 영흥도 인근 해상에서 낚싯배를 추돌해 15명을 숨지게 한 혐의 등을 받는 급유선 선장 전모 씨(왼쪽)와 갑판원 김모 씨가 6일 오후 인천시 연수구 인천해양경찰서를 나서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인천 영흥도 인근 해상에서 낚시 어선을 추돌해 15명을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 급유선 선장과 갑판원이 6일 구속됐다.
인천해양경찰서는 업무상과실치사상 및 업무상과실선박전복 혐의로 336t급 급유선 명진 15호의 선장 전모 씨와 갑판원 김모 씨의 구속영장을 발부했다.거를 인멸하거나 도주할 우려가 있고 범죄가 중대하다는 게 구속영장 발부의 이유였다.
전 씨와 김 씨는 이달 3일 오전 6시 5분께 인천시 영흥도 진두항 남서방 1.2㎞ 해상에서 9.77t급 낚시 어선 선창1호를 들이받아 낚시객 등 15명을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선장 전씨는 해경 조사에서 (추돌 직전) 낚싯배를 봤다면서도 (알아서) 피해 갈 줄 알았다고 진술했다.
이날 오후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전 전 씨는 울먹이며 유가족께 죄송하다라고도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한 당시당직 근무자였던 갑판원 김 씨는 (사고 당시) 전날부터 속이 조금 좋지 않아 따뜻한 물을 마시러 식당에 갔고, 1~2분 사이에 사고가 났다면서 조타실을 비운 사실을 인정했다.
김 씨도 이날 돌아가신 분들에게 죄송하다는 말을 전했다.

박은주 기자 pyinxhu@ajunews.com

박은주 pyinxhu@ajunews.com

★추천기사


?5일 오후 8시쯤부터 페이스북 메신저 오류 빈발‘메신저 안 돼’글들 올라와


방송인 서현진, 12월 9일 이비인후과 의사 연인과 결혼…"8개월 열애 끝 백년가약" [전문]


기상악화로 난항이던 중 시신 1구 발견


영흥도 급유선 선장 갑판원 구속영장, 생존자 "죽는걸 기다리는게 가장 힘들었다"


?올 마지막 슈퍼문,오늘 오후 11시 47분..6월9일 뜬 달보다 14% 크게 보여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

    드림엑스 뉴스 편집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