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나주시, ‘빚 없는 도시’ 대열 합류 …지방채 89억 원 연말 전액 상환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나주시, ‘빚 없는 도시’ 대열 합류 …지방채 89억 원 연말 전액 상환

NSP통신 12-07 18:31


나주시, ‘빚 없는 도시’ 대열 합류 …지방채 89억 원 연말 전액 상환


3회 추경 의결 지방채 9년 앞당겨 조기상환으로 8억원 대 이자 절감 효과··· 강인규 시장 “절감 예산, 미래형 신산업 발굴·육성 및 일자리 창출에 사용”
(전남=NSP통신) 김용재 기자 = 나주시(시장 강인규)가 올 해 안으로 지방채 잔액을 조기 상환한다.
나주시는 이에따라 민선 6기 올 해 시정 7대기조 중 하나인 ‘재정자립도시’ 구현에 한 걸음 더 다가섰으며, ‘빚 없는 도시’ 대열에 합류하게 될 예정이다.
7일 시에 따르면 이 날 8276억 원 규모의 제 3회 추경 예산안이 나주시의회에서 의결됨에 따라 지방채 89억 원 전액을 올 해 안으로 조기 상환할 수 있게 됐다.
시 관계자는 “공설운동장 건립, 국민임대산업단지 조성 등 3개 사업에 투입된 약 89억 원의 지방채를 9년 앞당겨 조기상환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또 이번 조기 상환을 통해 약 8억 원의 이자를 절감할 수 있게 돼 효율적인 예산 운용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민선 6기가 출범한 지난 2014년 6월말 기준으로 나주시 지방채는 333억 원에 달했다.
지방채 상환을 위해 나주시는 민선 6기에만 총 2900억 원대에 달하는 공모사업비 확보와 함께 선심성, 낭비성 예산 절감 등을 통한 효율적인 예산 운용을 도모해왔다.
이같은 노력에 힘입어 시는 지난 2015년 말 기준 289억 원 대에 이어 2016년에는 고금리 지방채 118억 원을 조기 상환하며 지방채 규모를 129억 원으로 대폭 줄였으며, 올 해 말 3회 추경 예산안을 통해 지방채 잔액을 전액 상환하게 됐다.
강인규 나주시장은 “이번에 조기상환에 소요되는 재원은 공무원 인건비 절감, 업무추진비 등 경상비 절감, 계약심사 절감액, 불요불급한 예산 감축 등을 통해 마련된 것”이라며 “조기상환을 통해 절약된 예산은 고부가가치를 창출할 수 있는 미래형 신산업 발굴·육성 및 일자리 창출 분야와 시민들의 삶의 질을 향상하는 예산으로 활용해가겠다"고 말했다.
NSP통신/NSP TV 김용재 기자, nsp2549@nspna.com
저작권자ⓒ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NSP통신·NSP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제공 : | NSP통신 전체기사     신고하기 인쇄하기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

    드림엑스 뉴스 편집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