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김천시 지례면,남부권역 옛 명성 회복 첫걸음 시작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김천시 지례면,남부권역 옛 명성 회복 첫걸음 시작

NSP통신 12-07 18:31


김천시 지례면,남부권역 옛 명성 회복 첫걸음 시작


지례면 복지회관 정비사업 준공행사 가져
(경북=NSP통신) 김우찬 기자 = 김천시(시장 박보생)는 7일 오후 2시 지례면 복지회관에서 박보생 김천시장을 비롯한 관내 기관단체장 및 지역주민 등 3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지례면 복지회관 정비사업’준공행사를 가졌다.
복지회관 정비사업은 농촌중심지 활성화사업의 일환으로 면 소재지 고유의 테마와 특성을 살려 생활편익과 문화 및 복지시설 등 지역주민 모두가 이용 가능한 시설을 확충해 면소재지 기능과 역할을 강화하고 경쟁력을 갖춘 농촌발전의 중심지로 육성함으로서 농촌과 도시의 균형적인 발전을 기하고자 추진한 사업이다.
2016년 농림축산식품부 신규 공모사업으로 선정되어 2016년부터 2019년까지 4년간 50억원을 투입하여 기반확충 및 경관개선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지례면 복지회관은 지난 1987년 건립돼, 협소한 시설에 노인회관 및 새마을 문고, 목욕탕이 복합적으로 배치돼 주민들이 많은 불편함을 겪고 있어 지난 2016년 12월 주민협의를 거쳐 2017년 2월 실시설계를 완료하고 시공사 선정 절차를 거쳐, 2017년 4월부터 본격적으로 사업에 착수해 준공식을 갖게 됐다.
앞으로, 지례면 농촌중심지활성화 사업은 구도서관 부지를 활용한 주민공동이용시설 신축 및 주차장 확충과 문화자원인 지례향교 진입도로 정비, 중심가로경관정비, 감천변 산책로 정비사업을 연차적으로 시행해 2019년까지 사업을 마무리 할 예정이다.
김천시는 "지례면 농촌중심지 활성화사업이 완료되면 농촌지역의 거점공간인 면소재지에 문화, 복지시설 등 지역주민이 이용가능 한 시설을 확충함으로써 거점기능 강화와 배후마을의 중심적 역할수행은 물론 과거 김천 남부지역의 경제와 문화의 중심지로서의 옛 명성을 되찾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박보생 김천시장은 이날 준공식에서 "지례면 복지회관이 준공되어 지역 주민들의 생활편의를 증진하고 나아가 삶의 질 향상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앞으로도 우리시는 살기 좋은 부자농촌을 만들기 위해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여 나가겠다’"고 말했다.
NSP통신/NSP TV 김우찬 기자, chani@nspna.com
저작권자ⓒ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NSP통신·NSP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제공 : | NSP통신 전체기사     신고하기 인쇄하기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

    드림엑스 뉴스 편집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