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손예진, '밥 잘 산주는 예쁜 누나' 출연 확정 '5년 만에 드라마…기다리던 작품'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손예진, "밥 잘 산주는 예쁜 누나" 출연 확정 "5년 만에 드라마…기다리던 작품"

아주경제신문 01-10 09:06


손예진,


[사진= 엠에스팀엔터테인먼트 제공]배우 손예진이 JTBC 기대작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의 출연을 확정지었다. 오랜만의 드라마라 설렌다. 잘 준비해서 좋은 작품 보여드리겠다며 지난 2013년 드라마 상어 이후 5년 만에 안방극장으로 돌아오는 소감도 함께 전했다.
JTBC 새 금토드라마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극본 김은연출 안판석)는 그냥 아는 사이로 지내던 두 남녀가 사랑에 빠지면서 그려가게 될 진짜 연애에 대한 이야기이다. 깊은 의미와 섬세한 감각을 모두 담은 연출로 믿고 보는 안판석 감독이 아내의 자격, 세계의 끝, 밀회 이후 JTBC에서 4번째로 만드는 작품으로 벌써부터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손예진이 연기할 윤진아는 커피 전문 기업의 매장총괄팀 소속 슈퍼바이저. 이왕이면 좋은 게 좋은 거라는 모토로 살고 있지만, 사실은 일도 사랑도 제대로 이뤄놓은 건 아무 것도 없다고 느끼는 공허한 30대다. 그러던 중, 절친 서경선의 동생 서준희가 해외 파견 근무를 마치고 돌아오고, 그저 철없는 동생일 뿐이었던 그가 예전과 달라 보이는 스스로에게 당혹감을 느끼게 된다.
로맨스부터 스릴러까지 다양한 장르에서 맹활약하며 독보적인 충무로 흥행퀸으로 거듭난 손예진. 덕혜옹주의 흥행 이후 영화 협상과 지금 만나러 갑니다로 줄곧 영화에 주력해온 그녀가 드라마 복귀작으로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를 선택한 이유에 대해 자극적이지 않으면서 공감할 수 있는 작품을 계속 찾고 있었는데, 이 드라마가 내가 기다리던 그런 작품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안판석 감독님과는 꼭 한번 작업해보고 싶었고, 감독님 특유의 섬세한 정서와 현실적이면서 공감가는 대본이 만나 어떤 작품이 탄생될지 기대된다며 깊은 신뢰를 드러냈다. 마지막으로 오랜만에 드라마에 출연하게 돼서 조금 걱정도 되지만 설레는 마음이 아주 크다. 잘 준비해서 정말 좋은 작품으로 찾아뵙겠다는 각오도 덧붙였다.
한편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는 하얀거탑, 아내의 자격, 밀회, 풍문으로 들었소를 연출한 안판석 감독이 연출을, 김은 작가가 집필을 맡았다. 사회상을 꼬집는 통쾌한 풍자를 선보였던 안판석 감독의 최근작과는 달리, 이번에는 오롯이 평범한 여자와 남자의 진짜 사랑이야기에 집중할 계획이라 더욱 기대를 모은다. 언터처블과 미스티 후속으로 오는 3월 JTBC 방송 예정.
최송희 기자 alfie312@ajunews.com

최송희 alfie312@ajunews.com

★추천기사


20대남성ㆍ10대여성,인천 여고생 집단폭행,성매매 당할뻔하다 극적 탈출


가상화폐,규제 발표 후 일제폭락..비트코인-6.58%리플-14.05%제트캐시-10.15%라이트코인-7.73%


인천 여고생 집단폭행, 가해자들 '잘 도망다녀. 알았지. 잡히지마' 끔찍한 협박


양주 디스플레이 공장에서 불,화재원인 미스터리“방화인지,실화인지 몰라”


양주 디스플레이 공장에서 불, 화재에 독인 샌드위치 패널 때문?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

    드림엑스 뉴스 편집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