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전주시, 탈루·은닉 세원 발굴 주력…60억 목표 설정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전주시, 탈루·은닉 세원 발굴 주력…60억 목표 설정

NSP통신 01-13 12:46


전주시, 탈루·은닉 세원 발굴 주력…60억 목표 설정


(전북=NSP통신) 김광석 기자 = 전주시가 세금탈루 행위를 뿌리 뽑고 누락세원을 없애기 위해 올 한해 강력한 세무조사에 나선다.
12일 전주시에 따르면 올해 국정운영 100대 과제중의 하나인 지방 재정확충을 위해 ‘2018년 세무조사 종합계획’을 수립하고, 총 60억원을 추징하는 것을 목표로 탈루 및 누락세원 제로(zero)화를 위한 세무조사를 실시할 계획이다.
법인 세무조사의 경우 취득당시 법인장부에 표기돼 있지 않으나 추후에 추가되는 비용이 누락되는 경우가 많고, 비과세·감면의 경우도 고유목적으로 사용하지 않거나 보유의무기간 이내에 매각하는 경우가 많다.
또 주민세 재산분 및 종업원분, 재산세 등은 소액으로 상대적으로 집중관리가 되지 않아 탈루·누락되는 경우가 종종 발생하고 있다.
이에 시는 올해 탈루·누락세원을 없애기 위해 한 층 강화된 세무조사를 실시하고, 감면 받은 후 감면세액이 추징되지 않도록 납세자가 지켜야 할 감면요건과 법인이 알아야 할 지방세 정보 등을 책자로 발간해 지속적인 홍보에 나서기로 했다.
김상용 전주시 세정과장은 “탈루되는 세원이 없도록 법인 및 세무조사 취약분야 전반에 걸쳐 매년 정기적으로 조사하겠다”라며 “법인이 부동산을 취득하는 경우에는 추가로 발생하는 취득비용에 대해 사유 발생일로부터 30일 이내에 자진 신고·납부해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전주시는 지난해 시·구 합동 세원발굴 조사단을 편성하고 비과세·감면 및 대형건축물 취득법인 등에 대한 법인세무조사 등을 실시해 취득세와 재산세, 주민세 등 지방세 전 분야에 걸쳐 총 43억의 탈루·은닉세원을 추징했다.
NSP통신/NSP TV 김광석 기자, nspks@nspna.com
저작권자ⓒ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NSP통신·NSP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제공 : | NSP통신 전체기사     신고하기 인쇄하기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

    드림엑스 뉴스 편집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