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교통사고에 잇따른 비보… 겨울철 운전자·보행자 모두 주의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교통사고에 잇따른 비보… 겨울철 운전자·보행자 모두 주의

아주경제신문 01-13 17:01


교통사고에 잇따른 비보… 겨울철 운전자·보행자 모두 주의


[사진=도로교통공단 홈페이지 캡쳐]
박지성 대한축구협회 유스전략본부장의 모친과 꽃보다남자를 연출한 전기상 PD가 모두 교통사고로 세상을 떠난 것으로 알려지면서 겨울철 운전자와 보행자의 주의가 다시 요구되고 있다.
13일 서울시가 내놓은 2016년 교통사고 분석 결과에 따르면 겨울철 교통사고 치사율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자료에 따르면 1~2월과 11~12월에 발생한 교통사고는 1만2552건으로 전체 사고의 31.3%를 차지했다. 이 기간 중 사망자수는 133명으로 전체 사망자의 35.3%로 나타나 치사율 또한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시간대별로는 새벽시간대 교통사고 사망자 비율이 34%로 가장 높다. 이어 저녁(24%), 오후(21%), 오전(20%) 순이다.
겨울철 교통사고 발생이 늘어나는 이유는 일몰시간이 빠른 만큼 야간 운전 시간이 길어지기 때문이다.
야간 운전은 낮 운전에 비해 시야의 범위가 좁아진자. 조명이 없는 도로에서는 전조등이 비추는 범위까지밖에 볼 수 없으므로 보행자나 위험물체의 발견이 늦어질 수 있다.
도로교통공단은 속도감과 원근감이 둔해지고 조명이 없는 도로에서는 주변 상황이 잘 안보이게 된다며 과속으로 주행할 수 있다는 점도 유념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폭설이나 노면 결빙 등으로 도로상태가 좋지 나쁠 수 있어 운전자도 주의가 필요하다. 눈길빙판길에는 평소보다 더 많은 제동거리가 필요하고 차량제어가 쉽지 않기 때문이다.

양성모 기자 paperkiller@ajunews.com

양성모 paperkiller@ajunews.com

★추천기사


국세청,가상화폐 거래소 빗썸 세무조사..리플-22.44%(2740원)비트코인-8.01%(2천90만5천원)폭락


청와대,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검토 시인..비트코인-11.04%리플-20.27%폭락지속


박영선“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목표,빈대 잡자고 초가삼간 태워..자금 해외유출..인위적으로 못 막아”


워렌 버핏 "가상화폐 나쁜 결말 거의 확신..투자 안해"


[실시간 가상화폐 거래소 시세] 빗썸거래소 조사 영향에도 이더리움은 상승세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

    드림엑스 뉴스 편집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