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북한의 신속한 실무추진은 환영하나 위장평화 회담이 되서는 안 된다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북한의 신속한 실무추진은 환영하나 위장평화 회담이 되서는 안 된다

국제뉴스 2018-01-14 10:16



(서울=국제뉴스) 이형노 기자 = 국민의당 이행자 대변인은 논평을 통하여 북한이 평창올림픽 예술단 파견 실무접촉을 15일 판문점 북쪽 통일각에서 개최할 것을 제안했다. 임박한 평창올림픽을 위한 조속한 실무추진은 필요하다.고 밝혔다.
그러나 지난 12월 북한이 풍계리 핵실험장에서 핵실험 준비를 위한 작업 장면과 흙더미 등이 인공사진에 포착 되었다고 한다. 이것이 사실이라면 북한은 평창올림픽에 선수단, 응원단과 예술단을 보내겠다고 하면서 한편으로 핵실험과 미사일 도발을 준비하는 것 아닌가?
북한의 이러한 이중적 행태는 용납될 수 없다. 북한이 평화적 평창올림픽을 말하면서 핵과 ICBM 완성의 시간벌기를 한다면 이는 기만행위이라고 했다.
북한은 한미연합훈련 중단을 주장하면서도 지난 회담에서 비핵화는 의제가 아님을 강조했다. 정부는 한미연합훈련의 중단은 있을 수 없음을 분명히 해야 한다. 비핵화 주장은 물론 핵실험 징후에 대한 경계를 늦춰서는 안 된다.고 했다.
정부는 평창올림픽의 북한 참가를 계기로 북한의 비핵화를 이끌어 내야한다. 북한은 위장평화를 중단하고 비핵화의 길로 나오라.고 덧 붙였다.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공 : | 국제뉴스 전체기사     신고하기 인쇄하기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

    드림엑스 뉴스 편집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