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평창동계올림픽] 민유라 흘러내리는 의상 잡아준 파트너 알렉산더 겜린, 더 멋졌다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평창동계올림픽] 민유라 흘러내리는 의상 잡아준 파트너 알렉산더 겜린, 더 멋졌다

아주경제신문 2018-02-12 07:46


[평창동계올림픽] 민유라 흘러내리는 의상 잡아준 파트너 알렉산더 겜린, 더 멋졌다

[평창동계올림픽] 민유라 흘러내리는 의상 잡아준 파트너 알렉산더 겜린, 더 멋졌다


[사진=연합뉴스]
피겨스케이팅 아이스댄스 민유라 파트너 알렉산더 겜린의 센스가 돋보였다.
지난 11일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피겨팀 이벤트(단체전) 아이스댄스 쇼트댄스에서 민유라가 의상 상의 끈이 풀리는 변수가 일어났다.
흘러내리는 의상에 민유라는 연기 도중 몇 차례 끌어올리기도 했다. 그럼에도 민유라는 특유의 표정을 지으며 연기를 수행했고, 파트너 겜린도 민유라와 함께 음악에 몸을 맡겼다.
특히 겜린은 음악이 끝나갈 무렵 민유라의 의상이 또다시 내려오자 자신의 손으로 올려주는 센스를 발휘해 눈길을 끌었다.
이를 본 중계진 역시 옷을 잡아준 겜린의 순발력이 돋보였다며 겜린의 센스를 칭찬했다.
경기 후 민유라는 연기 초반 상의 후크가 끊어져 연기를 중단할까 생각했지만, 응원 소리를 들으니 그럴 수 없었다. 옷이 완전히 벗겨질 수 있는 사고가 날 수 있어 허리를 꼿꼿이 세우고 연기했다. 그동안의 연기 중에서 가장 좋지 않았던 것은 사실이나 좋은 경험이라 생각한다.개인전에서는 옷을 단단히 여미고 경기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전기연 기자 kiyeoun01@ajunews.com

전기연 kiyeoun01@ajunews.com

★추천기사


백지영 남편 정석원, 마약 투약한 빅뱅 탑·차주혁보다 더 '최악'인 이유


경북 상주시 철도 건널목서 열차-오토바이 충돌 70대 노인 숨져“사고 경위 조사 중”


?'유교 드래곤' 인면조, 평창 개막식 달궜다…뜨거운 반응에 어플 출시까지?


북한 응원단,숙소에서 조선중앙TV 안 보고 남한TV시청..비밀 아닌 듯 두 사람이 나란히 봐


'오늘의 띠별 운세' 2018년 2월 10일(토요일·음력 12월 25일) 운세는?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

    드림엑스 뉴스 편집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