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바른미래당, 오늘 출범…박주선·유승민 공동대표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바른미래당, 오늘 출범…박주선·유승민 공동대표

아주경제신문 2018-02-13 08:01


바른미래당, 오늘 출범…박주선·유승민 공동대표


국민의당과 바른정당 상견례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와 바른정당 유승민 대표가 12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추진위원회 국회의원 합동 연석회의에서 의원들과 함께 손을 맞잡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8.2.12 uwg806@yna.co.kr/2018-02-12 14:46:44/ 저작권자 ⓒ 1980-2018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저작권자 ⓒ 1980-2018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은 13일 합당 절차를 마무리하고 바른미래당으로 공식 출범한다.
초대 대표는 국민의당 소속 박주선 국회부의장과 유승민 바른정당 대표의 공동 대표체제가 유력하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합당과 동시에 2선으로 물러나기로 했다.
양당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수임기관 합동 회의를 열어 이들 공동대표와 함께 국민의당 김동철 의원을 원내대표로 추천하는 등 주요 당직자 인선을 포함한 합당 안건을 의결할 방침이다.
이어 오후 일산 킨텍스에서 열리는 출범대회에서 합당안을 추인하면 모든 절차는 끝난다.
국민의당 21석, 바른정당 9석을 합쳐 30석 규모의 바른미래당이 원내 제3당으로 출발함에 따라 앞으로 국회 운영 과정에서 캐스팅보트를 쥐게 될 전망이다.
다만 합당 과정에서 양당이 이념 노선에 의견차를 보이고 있어 내부적으로 불안 요소는 여전히 숙제로 남았다.
김봉철 기자 nicebong@ajunews.com

김봉철 nicebong@ajunews.com

★추천기사


삼척 산불,5㏊태워..도계읍 아파트 인근서도 발생..12일아침 헬기 18대 투입..진화 어려워


‘효리네 민박2’ 윤아 와플 기계 폭발적 반응…'품절대란'


전문가,김일성 가면 논란에“기독교인들이 예수 가면 쓰고 응원했다는 것,北선 있을 수 없어”


북한 응원단,숙소에서 조선중앙TV 안 보고 남한TV시청..비밀 아닌 듯 두 사람이 나란히 봐


경북 상주시 철도 건널목서 열차-오토바이 충돌 70대 노인 숨져“사고 경위 조사 중”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

    드림엑스 뉴스 편집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