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박보람, 새 싱글 '애쓰지 마요' 오늘(13일) 공개…겨울의 끝자락에서 부르는 이별 감성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박보람, 새 싱글 "애쓰지 마요" 오늘(13일) 공개…겨울의 끝자락에서 부르는 이별 감성

아주경제신문 2018-02-13 08:46


박보람, 새 싱글


[사진=MMO엔터테인먼트 제공]
가수 박보람의 신곡 애쓰지 마요가 드디어 베일을 벗는다.
박보람은 오늘(13일) 오후 6시 각종 음원 사이트를 통해 새 발라드 싱글 애쓰지 마요를 발매한다.
애쓰지 마요는 그 동안 세월이 가면 혜화동을 통해 널리 알려진 박보람 특유의 발라드 감성을 잇는 곡이다. 아름다운 피아노 연주와 오케스트라 선율, 그리고 박보람의 독보적인 음색과 가창력이 조화를 이뤄 짙은 감동을 선사한다.
특히 애쓰지 마요는 헤어진 연인에게 혹시 너도 밤잠을 설친 적 있었니라고 조심스레 안부를 묻고, 조금 더 아파해도 되는데 잊으려 애쓰지 말아요라고 부탁하면서도, 벌써 그대 나를 잊었을까 두렵기도 해라고 숨겨왔던 진심을 꺼내는 등 이별의 면면을 담아낸 담백한 가사가 리스너들의 짙은 공감을 이끌어낼 예정이다.
더불어 애쓰지 마요의 뮤직비디오에는 정승환 눈사람, 양다일 미안해에서 신비로운 매력으로 시선을 사로잡은 배우 이진하가 여자 주인공으로 발탁됐으며, 남녀 주인공이 사랑에 빠지는 과정과 후반부 이진하가 이별 후 슬픔에 빠지는 모습이 대조를 이뤄 이번 신곡의 쓸쓸한 분위기를 극대화 시킬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박보람은 컴백에 앞서 폴라로이드 사진에 직접 애쓰지 마요의 가사를 써내려간 감성적 티저 이미지, 유럽 여행 중 달리는 기차 안에서의 이국적인 풍경을 담은 감각적인 앨범 커버 등을 공개하며 리스너들의 뜨거운 관심을 불러일으켰다.
리스너들은 박보람 발라드 컴백이라니 너무 기대된다 가사 티저만으로 눈물 날 것 같다 13일만 손꼽아 기다리고 있다며 열띤 호응을 이어나가고 있다.
지난해 Orange Moon으로 상큼 발랄 소녀에서 성숙해진 숙녀로 이미지 변신했던 박보람은 감성 발라더로서의 면모를 이번 신곡을 통해 다시 한번 입증, 한층 더 짙어진 감성과 가창력으로 리스너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Mnet 예능프로그램 슈퍼스타K2 출연 후 2014년 데뷔한 박보람은 블락비 지코와 함께한 예뻐졌다, 연예인의 삶을 풋풋한 자신만의 시선으로 담은 연예할래, 달콤한 사랑 고백송 다이나믹 러브 등을 연달아 히트시키며 음원퀸으로 자리매김했다.
또한 박보람은 지난해 7월 13일 새 미니앨범 Orange Moon을 발표했으며 타이틀곡 넌 왜?로 외모는 물론 한층 더 성장한 음악, 퍼포먼스, 무대 매너 등을 입증하며 각종 음원차트 상위권을 석권했다.
최근에는 카카오스토리-박보람의 플레이스 채널을 통해 베를린 여행기 Boram in Europe를 선보이며 조금 더 친숙한 매력으로 팬들과 소통을 이어나가고 있다. 이번 신곡을 통해서는 7개월 만에 돌아오는 가수 박보람, 그리고 명품 발라더 박보람의 매력을 만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한편, 박보람의 새 싱글 애쓰지 마요는 오늘(13일)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를 공개 공개된다.

김아름 기자 beautyk@ajunews.com

김아름 beautyk@ajunews.com

★추천기사


삼척 산불,5㏊태워..도계읍 아파트 인근서도 발생..12일아침 헬기 18대 투입..진화 어려워


‘효리네 민박2’ 윤아 와플 기계 폭발적 반응…'품절대란'


전문가,김일성 가면 논란에“기독교인들이 예수 가면 쓰고 응원했다는 것,北선 있을 수 없어”


북한 응원단,숙소에서 조선중앙TV 안 보고 남한TV시청..비밀 아닌 듯 두 사람이 나란히 봐


경북 상주시 철도 건널목서 열차-오토바이 충돌 70대 노인 숨져“사고 경위 조사 중”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

    드림엑스 뉴스 편집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