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김성원 국회의원, 금융권 3진 아웃제 법안 발의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김성원 국회의원, 금융권 3진 아웃제 법안 발의

국제뉴스 2018-02-13 23:01



(동두천연천=국제뉴스) 이운안 기자 = 김성원 국회의원(자유한국당, 경기 동두천연천)은 13일 공인회계사의 반복적 부실감사 및 보험은행 등 금융권의 반복적 불전건 영업행위가 지속될 경우 처분 수위를 상향시키는'공인회계사법','은행법','보험업법','자본시장과 금융투자업에 관한 법률(이하 자본시장법),'상호저축은행법','여신전문금융업법' 등 총 6건의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발의 했다.
▲ 김성원 국회의원.

현행 '공인회계사법'은 공인회계사 또는 회계법인이 감사증명에 중대한 착오 또는 누락이 있는 경우나 법을 위반한 경우에 업무정지나 등록취소 등의 대상이 되도록 정하고 있다.

한편,대우조선해양의 사례에서 볼 수 있듯이 공인회계사 및 회계법인의 부실감사는 수많은 투자자에게 영향을 미치며 막대한 사회적 비용을 초래하고 있어 책임을 더욱 강화해야 한다는 필요성이 제기되어 왔다.

이에 김 의원은 공인회계사의 반복적 부실감사에 대해 필요적 업무정지, 자격취소의 대상으로 하고, 3회 이상 반복적으로 위법행위를 행하는 회계법인의 경우 등록을 취소하도록 하는 한편 공인회계사에 대한 연수활동의 지도 및 감독은 금융위원회가 직접 수행하도록 하는 것을 주요내용으로 담았다.

'은행법', '보험업법', '자본시장법' 등 현행 금융 관련 법들은 은행, 보험회사, 금융투자회사 등이 불공정 영업행위를 할 경우 시정명령이나 영업정지 등의 대상이 되도록 정하고 있다.

그런데 은행, 보험 등 금융권의 불건전 영업행위가 지속적으로 반복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 반복적 위법행위에 대한 처분 수위를 상향해야 한다는 필요성이 제기되어 왔다.

이에 김 의원이 발의한 개정안은 은행, 보험회사, 금융투자회사가 법을 위반해 1년에 3회 이상 행정처분 대상이 된 경우 인가등록취소, 영업정지의 대상이 되도록 하는 것을 주요내용으로 담았다.

이를 통해 금융권의 고질적인 반복적 위법행위를 근절하고 자본시장의 공정성 및 질서 유지에 기여하려는 것이 목적이다.

김 의원은 "2017년 국정감사에서 금융회사의 반복적인 불건전영업행위 문제를 지적하고, '금융권 3진 아웃제 도입'을 위한 입법을 검토하겠다고 주장한 바 있다."면서, "본 개정안이 조속히 통과되어 은행, 보험 등 금융회사들의 고질적인 불건전 영업행위가 근절되기를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공 : | 국제뉴스 전체기사     신고하기 인쇄하기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

    드림엑스 뉴스 편집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