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경찰, 제주 게스트하우스 여성 살인 용의자 공개 수배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경찰, 제주 게스트하우스 여성 살인 용의자 공개 수배

NTM뉴스 2018-02-14 04:01




(NTM뉴스/이창재 기자)검찰, 용의자 한 씨가 준강간 혐의로 재판받던 중이라 밝혀

13일, 제주 게스트하우스 살해 사건의 유력한 용의자로 지목된 한정민(33) 씨에 대해 경찰이 공개수배를 했다. 한 씨가 자신이 관리하던 게스트하우스에서 투숙객인 A(26.여)씨를 살해하고 제주를 떠나 경기도로 도주한 지 나흘만이다.

이날 제주 동부경찰서는 A씨를 살해한 혐의를 받는 용의자 한 씨에 대한 수사를 공개수사로 전환한다고 밝혔다. 한 씨는 키 175~180㎝의 건장한 체격으로 도주 당시 검정색 계통 점퍼와 빨간색 상의, 청바지를 착용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결정적 제보자에게 최고 500만원까지 신고보상금을 지급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지난 10일 오전, A씨의 실종신고가 경찰에 접수되면서 사건이 알려졌는데, A씨는 7일 오전 8시30분께, 제주에 들어와 제주시 구좌읍 한동리의 한 게스트하우스에 짐을 풀었다.

A씨는 렌터카를 이용해 서귀포시 성산과 우도 등 주요 관광지를 둘러본 것으로 전해졌다.

이후 A씨와 연락이 끊긴 가족들은 경찰에 실종신고를 했고 A씨는 11일 낮 12시20분께, 묵었던 게스트하우스 바로 옆 폐가에서 싸늘한 주검으로 발견됐다.

A씨가 발견된 폐가는 평소 인적이 드물어 마을에서 아무도 드나들지 않은 곳으로 파악됐는데 숨진 A씨는 전날 나온 부검 결과에서 타살을 의미하는 "경부압박성질식사"로 밝혀졌다.

한편, 검찰은 한 씨의 다른 범죄 혐의도 공개했는데, 한 씨가 지난해 7월 이번 사건이 발생했던 게스트하우스에서 일하며 다른 여성투숙객이 심신미약인 상태를 이용해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한 씨의 소재를 쫓기 위해 전국 경찰관서와 함께 공조수사를 펼치고 있다.

(이창재 기자/micky07@hanmail.net)

기사제공 : | NTM뉴스 전체기사     신고하기 인쇄하기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

    드림엑스 뉴스 편집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