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평창]최민정, 여자 쇼트트랙 500m에서 아쉽게 실격하며 메달 실패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평창]최민정, 여자 쇼트트랙 500m에서 아쉽게 실격하며 메달 실패

NTM뉴스 2018-02-14 04:01




(NTM뉴스/이규광 기자)(사진/공동취재단)

전날 심판진들이 팀 미팅 통해 새로운 규칙 적용함에 따라 최민정에 실격 선언

13일 오후, 여자 쇼트트랙 세계 1위인 최민정(20.성남시청)이 500m 결승에서 아쉽게 실격하며 메달 획득에 실패했다.

쇼트트랙 최강국이면서도 지난 20년간 500m에서 동메달 하나에 그쳤던 대한민국의 설움(?)을 한 방에 날려줄 것으로 기대했던 터라 최민정의 실격은 아쉬움으로 남게 됐다.

이날 강원도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500m 결승에서 최민정은 아리아나 폰타나(이탈리아.42초569)에 이어 두 번째로 결승선을 통과했으나 비디오 판독 끝에 실격 판정을 받았다.

최민정이 실격 판정을 받은 장면은 3번째에서 2번째 자리로 추월하는 과정이었는데, 최민정이 킴 부탱(캐나다)을 따돌리기 위해 아웃코스로 힘껏 치고 나가며 빈틈을 노렸고 부탱 역시 자리를 내주지 않기 위해 버텼다.

이 과정에서 둘 사이의 충돌이 일어났는데, 다행히 최민정은 속도를 줄이지 않고 버텨냈지만 부탱은 속도가 줄어들었다. 최민정이 폰타나와 선두 경합을 벌인 반면, 부탱은 4위까지 밀려나게 된 원인이었다.

심판진은 이 장면을 반칙으로 선언했다. 당초 폰타나와의 마지막 경합 장면에서의 몸싸움이 반칙이라는 이야기도 있었지만, 최종적으로 문제가 된 장면은 앞선 부탱과의 몸싸움이었다.아웃코스로 도는 최민정이 부탱을 추월하는 장면에서 왼쪽 팔을 집어넣으며 진로를 방해했다는 것이다.

문제는 느린 그림으로 봤을 때 최민정 뿐 아니라 부탱도 손을 써 최민정의 몸을 밀었는데, 실격은 최민정에게만 주어졌다.

앞서 심판진은 여자 500m 결선이 벌어지기 전날, 팀 미팅을 통해 판정 가이드라인을 정했다. 바깥쪽에서 추월하는 선수가 앞서가는 선수와 부딪힘이 있을 경우 과감하게 페널티를 주겠다고 한 것이다.

추월하는 선수가 앞 선수의 진로를 방해하지 말아야 하는 것은 쇼트트랙의 기본 규칙이다. 부탱은 추월을 당하는 입장이었기 때문에 자신의 레인을 지키려는 상황이었고 추월을 하는 최민정 쪽에서 먼저 신체 접촉이 있었기 때문에 이후 벌어진 부탱의 행동에 대해 문제를 삼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한국 여자 쇼트트랙의 새 역사를 쓸 수 잇었던 최민정의 500m 메달 도전이 아쉬울 수 밖에 없는 장면이었다.

(김현민.이규광 기자/ntmnewskr@gmail.com)

기사제공 : | NTM뉴스 전체기사     신고하기 인쇄하기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

    드림엑스 뉴스 편집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