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제주도 게스트하우스 살인 용의자 한정민, 가명으로 생활해 의심 피해 '보통 심리 아냐'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제주도 게스트하우스 살인 용의자 한정민, 가명으로 생활해 의심 피해 "보통 심리 아냐"

아주경제신문 2018-02-14 09:01


제주도 게스트하우스 살인 용의자 한정민, 가명으로 생활해 의심 피해


[사진=JTBC방송화면캡처]
제주도 게스트하우스 살인사건 용의자인 한정민이 가명으로 생활해 의심을 피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13일 JTBC뉴스에 따르면 한정민은 지난해 여름 게스트하우스 투숙객을 성폭행한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었다. 하지만 가명으로 생활하고 있던 터라 함께 일하는 직원들은 이를 알지 못했다.
또한 한정민 지인은 여자들은 도구이기 때문에 술을 먹여서 넘어뜨리면, 내 앞에 넘어져 주면 내 것이 아니냐. 남자들은 다 그렇지 않냐고 말해왔다고 설명해 여성에 대해 폭력적인 성향을 보여왔던 것으로 알려졌다.
제주공항에서 한정민 모습이 담긴 CCTV도 공개됐다.영상 속 한정민은 한 손에는 캐리어를, 나머지 한 손에는 면세점 쇼핑백을 들고 있다. 특히 한정민은 누군가와 통화를 하며 환한 미소까지 지어 보이기도 했다. 이는 범행 후에 찍힌 모습이라 섬뜩함까지 줬다.
특히 한정민은 범행 후에도 평소처럼 게스트하우스를 관리하고, 경찰의 수사가 좁혀오자 숙박을 예약한 관광객에게 환불까지 해주는 등 치밀함을 보였다.
이에 대해 TV조선 사건파일24에 출연한 한 패널은 용의자는 태연하게 게스트하우스 관련한 블로그도 운영했고, 본인이 제주를 떠날 땐 잠시 휴업한다며 예약한 손님들에겐 환불까지 해주겠다고 깔끔하게 글을 남기고 갔다. 제가 볼 땐 보통의 심리 상태가 아니다. 특수한 멘탈을 가진 인물일 가능성이 높다고 설명했다.
지난 8일 자신이 관리하던 제주도 게스트하우스 숙박객이었던 20대 여성 A씨를 목졸라 살해한 한정민은 10일부터 시작된 경찰의 수사에 비행기를 타고 도주했다. 김포공항에 도착한 한정민은 안양역으로 이동, 11일 새벽 수원의 한 편의점에 모습을 드러낸 후 행방이 묘연한 상태다.
현재 경찰은 수배전단지를 전국에 배포했다. 가명으로 생활만 32세인 한정민은 175~180cm의 건장한 체격으로, 도주 당시 검은색 점퍼와 빨간색 상의, 청바지를 착용하고 있었다.
한정민이 이미 지난해 여름 한 투숙객 여성을 성폭행한 혐의(준강간)로 재판을 받고 있던 것으로 알려지면서 그가 포착됐다는 지역 시민들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전기연 기자 kiyeoun01@ajunews.com

전기연 kiyeoun01@ajunews.com

★추천기사


제주도 게스트하우스 20대여성 살해 용의자,경기 안양시 안양역 근처서 사라져


삼척 산불,5㏊태워..도계읍 아파트 인근서도 발생..12일아침 헬기 18대 투입..진화 어려워


전문가,김일성 가면 논란에“기독교인들이 예수 가면 쓰고 응원했다는 것,北선 있을 수 없어”


제주도 게스트하우스 살인사건 용의자 도주…경찰 공개수사 전환할까


청주 초등학교 화재 870명 대피…원인은 '담배 꽁초'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

    드림엑스 뉴스 편집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