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유기견을 개고기농장에 넘기던 동물병원 적발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유기견을 개고기농장에 넘기던 동물병원 적발

아주경제신문 2018-03-14 00:01


유기견을 개고기농장에 넘기던 동물병원 적발


[사진=케어 제공, 연합뉴스]
전남의 광양의 한 동물병원이 유기견을 개장수에게 넘기다가 적발됐다.
13일 광양시와 동물권단체 케어에 따르면 전날 오후 4시께 광양읍 한 동물병원이 보호하던 유기견 5마리를 개농장에 분양하다가 이를 지켜보던 행인의 신고로 당국에 적발됐다.
광양시 공무원들이 도착했을 때 유기견들은 밧줄에 묶여 동물병원 앞 자동차 화물칸 철창 속으로 옮겨진 상태였다.
시 담당자가 파악한 결과 해당 동물병원은 10일간 공고 기간에 주인이 나타나지 않은 유기견들을 안락사시키지 않고 개농장에 분양한 것으로 드러났다.
케어 대표는 병원장에게 유기견이 개농장으로 분양되는 것을 알았는지, 돈을 받고 거래했는지 등을 캐물었고 병원장은 개농장으로 가는 것은 전혀 몰랐고 단돈 1원이라도 받고 분양했다면 병원을 바로 그만 두겠다고 말하며 돈거래를 부인했다.
해당 병원장은 이어 생후 2개월 어린 강아지를 안락사시키는 것이 마음에 걸렸다. 동물약을 사러 온 고객이 유기견을 키우고 싶다고 해 준 것이라고 해명했다.
광양시는 고의성 여부를 떠나 개농장에 유기견을 분양한 처사가 부적절하다고 판단, 해당 병원이 2006년부터 위탁 운영하는 동물보호센터를 현장에서 폐쇄 조처했다.
케어는 해당 동물병원을 겨냥하며 병원은 시로부터 운영비를 보조받으면서 유기견을 개고기로 팔아 부당이득을 챙기려 한 것으로 의심된다. 수의사 사체처리 위반, 공무원 직무유기 등으로 고발조치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강경주 기자 Qurasoha@ajunews.com

강경주 Qurasoha@ajunews.com

★추천기사


故 조민기 빈소찾은 조성규는 누구? 과거 이시영에게 쓴소리


조성규 분노 "故 조민기 빈소, 28년간 쌓아온 인연 어디에도 없었다"


'정봉주 성추행' 보도 프레시안 서어리 기자 '신상털기'…왜?


[AJU★초점] 조민기 사망, 남겨진 자들이 감당해야 할 상처와 고통


태양·민효린, 강렬한 키스신 재조명…혹시 이때부터?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

    드림엑스 뉴스 편집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