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안희정 성폭력 의혹’ 두 번째 폭로자, 오늘 검찰에 고소장 제출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안희정 성폭력 의혹’ 두 번째 폭로자, 오늘 검찰에 고소장 제출

아시아투데이 2018-03-14 08:16



[아시아투데이] 이욱재(luj111@asiatoday.co.kr)
성폭력 의혹을 받는 안희정 전 충남지사가 지난 9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울서부지검으로 자진출석하고 있다. /송의주 기자songuijoo@
아시아투데이 이욱재 기자 = 안희정 전 충남지사로부터 성폭력을 당했다고 두 번째로 폭로한 여성이 검찰에 안 전 지사를 고소한다.
14일 전국성폭력상담소협의회(전성협) 등에 따르면 피해자 측은 이날 오후 3시30분께 고소장을 안 전 지사의 성폭력 의혹을 조사 중인 서부지검에 제출할 계획이다.
해당 피해자는 안 전 지사가 설립한 싱크탱크 ‘더좋은민주주의연구소’의 직원으로 일하면서 1년 넘게 안 전 지사로부터 수차례 성폭행 등을 당했다고 지난 7일 폭로했다.
검찰은 해당 피해자의 고소 내용을 검토하고 피해자 조사를 마친 뒤 안 전 지사를 소환해 조사할 전망이다.
한편 안 전 지사의 성폭력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은 전날 충남도지사 집무실과 도지사 관사, 경기 광주시에 위치한 안 전 지사의 자택 등을 압수수색해 하드디스크와 CC(폐쇄회로)TV 영상 등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첫 번째 폭로자인 전 정무비서 김지은씨는 지난 6일 안 지사로부터 지난해 6월부터 8개월 동안 4차례 성폭행을 당했다며 서울서부지검에 고소장을 제출한 바 있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文대통령 "국회 합의 않을 땐 개헌발의권 행사"
文대통령 "국회 마지막 계기 놓치면 개헌발의권 행사"
서훈 만난 아베 "비핵화 전제 北과 대화 높이 평가"
시진핑 "北美대화 지지"…정의용 "국빈방한 요청"
文 "앞으로 두 달 대전환의 길…한반도 운명 걸렸다"
한반도 "대화의 봄"…전례없는 "톱 다운 외교" 눈길
"시황제" 된 시진핑…장기집권 개헌안 압도적 통과
"시황제" 된 시진핑…장기집권 가능 개헌안 통과
트럼프 "北, 화해 원해…가장 위대한 타결 볼지도"
"트럼프 북미 정상회담 결정, 韓 외교적 묘책 덕"
트럼프, 북한과의 대화 "엄청난 성공 거둘 것"
트럼프 "北과의 합의 형성중…완성되면 세계에 좋아"
文대통령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 현실이 되고 있다”
文대통령 "북미 정상회담, 한반도 평화 역사적 이정표"
文대통령, 중재외교 성과…5월 "북미정상회담" 가시권
정의용 "트럼프, 5월안에 北김정은 만날 의사 밝혀"
정의용 "트럼프, 5월안에 北김정은 만날 의사 밝혀"
美폭스뉴스 "김정은, 트럼프에 방북 초청장 보낼 것"
美, 철강 25% 관세부과 확정…정부, 긴급 대책회의
"방미" 정의용·서훈, 북미접촉 급 높일 "+α 메시지" 전달
文대통령 "비핵화까지 고비 많아…평화 초석 내놓겠다"
文대통령 "비핵화 중요 고비" 野에 초당적 협력 요청
文대통령 "북한 비핵화 중대고비…지혜 모아달라"
文대통령 "대화 만으로는 선물도 이면합의도 없다"
통일부 "판문점 정상회담, 한반도 넘어 세계적 의미"
文대통령-김정은, 4월 말 판문점에서 남북정상회담
"한반도 평화 논의"…특사단, 北에 "비핵화 답" 얻었나
北 "김정은, 남북 수뇌상봉 의견 교환…만족한 합의"
“특사단-김정은 면담, 정상회담 포함 합의결과 있어”
대북특사단 방북 이틀째…실무회담 후 오늘 오후 귀환
대북특사, 평양 안착…김정은 위원장과 접견·만찬
北, 대북특사단 평양 도착 보도…"리선권 등이 맞이해"
대북특사단, 평양으로 출발…김정은 면담 여부 관심
빨라지는 한반도 시계…"대북특사" 북미대화 물꼬틀까
대북특사단 오늘 방북…김정은 만나 "북미대화" 설득
文대통령 "중재특사"…김정은·트럼프 만나 "대화" 설득
중국 "양회" 대장정 돌입…시진핑 "절대권력" 다진다
백악관 "관세조치, 국가별 예외無…상황별 면제 고려"
文대통령, 트럼프와 통화…"대북특사 조만간 파견"
文대통령, 트럼프와 통화…평창 남북대화 후 첫 논의
文대통령 “위안부 가해자 일본, 끝났다 말해선 안 돼”
文대통령 "촛불혁명·민주주의 시작이 2.28 운동"
평창發 "대화 모멘텀" 살리기…향후 한 달이 분수령
南 "평창, 평화 메시지 전달"…北 "민족위상 높였다"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

    드림엑스 뉴스 편집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