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간밤의 TV] '나의 아저씨' 이지은, 이선균 지키기로 결심…최고 시청률 6.2% 돌파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간밤의 TV] "나의 아저씨" 이지은, 이선균 지키기로 결심…최고 시청률 6.2% 돌파

아주경제신문 2018-04-13 08:16


[간밤의 TV]


[사진=tvN 나의 아저씨]
나의 아저씨가 자체 최고 시청률을 재경신하며, 5%대를 돌파했다.
tvN 수목드라마 나의 아저씨(극본 박해영, 연출 김원석, 제작 스튜디오 드래곤, 초록뱀미디어) 8회는 케이블, 위성, IPTV 포함된 유료플랫폼 가구 시청률에서 평균 5.3%, 최고 6.2%를 기록, 케이블-종편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남녀2049 타깃 시청률 역시 평균 2.9% 최고 3.4%를 나타내며, 지상파를 포함한 전채널 동시간대 1위를 기록했다. (유료플랫폼 전국 기준/닐슨코리아 제공)
이날 방송에서 지안(이지은)은 파이팅!을 외칠 만큼 달라진 모습을 보여 시청자들의 가슴을 울렸다. 퍽퍽하고 차가운 도시에서 처음으로 세상을 알려준 어른, 동훈(이선균)이 불러온 변화였다. 지안의 변화를 눈치챈 광일(장기용)과 한층 더 위험한 거래를 제안한 준영(김영민)까지 긴장감 더해가는 이야기로 몰입감을 높였다.
한 잔의 술을 기울였던 술집을 나서며 동훈은 지안에게 모든 건물이 외력과 내력의 싸움이듯 인생도 내력과 외력의 싸움이라고 말했다. 무슨 일이 있어도 내력이 세면 버티는 거야라는 동훈은 어쩐지 지안도 내력이 더 세니, 버틸 수 있을 것이라고 말하는 듯했다. 그러나 인생의 내력이 무엇인가에 대한 지안의 물음은 되레 동훈의 삶을 돌아보게 했다.
한때 남부러울 것 없이 진정으로 행복했던 아내 윤희(이지아)와 아들 지석(정지훈)과의 순간을 회상하며, 나라고 생각했던 것들, 나를 지탱하는 기둥인 줄 알았던 것들이 사실은 내 진정한 내력이 아닌 것 같다면서 자조한 것. 때문에 스펙이 줄줄이 나열된 이력서보다는 달리기 하나 쓰여 있는 이력서가 훨씬 세보였다고 했다. 그때는 잘 몰랐지만, 동훈이 지안을 파견직으로 뽑았던 이유였다.
이런저런 이야기를 하면서 걷던 두 사람은 저 멀리 지안의 집이 보일 때쯤 가라 내일 봐요라며 무심히 돌아섰다. 그리고 각자의 집을 향해 발걸음을 떼던 중, 갑자기 뒤를 돌아본 지안은 파이팅!이라고 외쳤다. 차가운 세상을 혼자 딛고 서있던 거친 지안이 누군가를 향해, 또 스스로를 향해 힘내자라고 말을 할 수 있게 된 유의미한 순간이었다.
한편, 동훈과 마주 앉아 술을 마시다 웃는 지안을 목격한 광일은 그녀의 변화를 직감하고 동훈의 뒤를 쫓았다. 그리고는 일부러 동훈에게 부딪혀 그의 지갑을 훔쳐냈다. 신분증으로 동훈의 정보를 얻기 위해서였다. 도청으로 광일이 동훈에게 접근했음을 알게 된 지안은 자기 발로 광일을 찾아갔다. 그리고 그가 삼안EC를 찾아와 문제라도 일으켜 회사에서 잘리면 돈도 못 벌 테고, 빚도 갚지 못할 거라고 힘주어 말했다.
그러나 광일은 박동훈. 이름도 알았고, 회사도 알았고라며 무슨 짓을 할지 모른다는 뉘앙스로 협박을 이어갔다. 지안은 그 사람 근처만 가. 진짜 죽어 너라고 강하게 대응했다. 동훈을 무너뜨리려 했던 지안이 그를 지키기로 결심했다.
윤희와의 외도가 발각된 후 위기에 처한 준영은 지안에게 한층 더 위험한 거래를 제안했다. 바로 동훈에게 연애를 걸어 직장 상사의 권위를 이용한 부적절한 관계를 만들어 보라는 것. 준영은 천만 원을 선불이라고 내밀며 같이 밥 먹고, 술 먹고, 그것만 해라면서 밥 먹고, 술 먹으면 좋아하는 거야라고 말해 지안을 당황하게 했다.
나의 아저씨는 삶의 무게를 버티며 살아가는 사람들이 서로를 통해 삶의 의미를 찾고 치유해가는 이야기. 매주 수, 목 밤 9시 30분 방송되며, 국내 방영 24시간 후 매주 목, 금 밤 9시 45분 tvN 아시아를 통해 싱가포르와 말레이시아에서도 방영된다.
김아름 기자 beautyk@ajunews.com

김아름 beautyk@ajunews.com

★추천기사


이재록 목사 성폭행 의혹에 재조명…성직자 아닌 '성(性)'직자 연간 100명 넘어


‘JTBC뉴스룸’이재록목사,20대여신도 성폭행 혐의 출국금지“나 사랑하면 더좋은 천국 갈 것”


[해외토픽] 하수구 앞에 버려진 아기?


이병헌 가족, 260억 원대 10층 빌딩 매입했다


제주 서귀포서 열기구 추락, 누리꾼 반응 "열기구 천천히 떨어져 다행"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

    드림엑스 뉴스 편집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