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이것이 '프레이'의 카이사, 킹존 롤챔스 결승 2세트 승리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이것이 "프레이"의 카이사, 킹존 롤챔스 결승 2세트 승리

게임메카 2018-04-14 19:46




▲ 킹존 드래곤X "프레이" 김종인 (사진: 게임메카 촬영)
4월 14일, 부산사직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8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 스프링 결승전 2세트에서 킹존 드래곤X가 아프리카 프릭스를 잡으며 세트 스코어를 1:1로 맞췄다.
이번에 킹존은 "초가스", "사이온", "카이사"와 "모르가나"를 앞세워 라인전부터 상대를 장악하겠다는 의도를 드러냈다. 그리고 이러한 킹존의 작전은 적중했다. 탑, 미드, 바텀 모두 초반 라인 주도권을 가져오며 경기를 수월하게 풀어간 것이다.
이에 아프리카는 가장 상황이 나았던 바텀 라인부터 답답함을 풀어내려 했다. 초반에 "모르가나" 체력을 빼고, 정글러까지 불러서 바텀 듀오를 노려봤으나 소득이 없었다. 반면 킹존은 준비한 전술을 척척 시도했다. 상대 "알리스타"가 본진에 귀환한 시점을 노려 정글러 "세주아니"까지 동원해 3:1로 홀로 있던 "바루스"를 정리한 것이 선취점으로 연결됐다.
이후 킹존은 상대를 강하게 압박했다. 미드는 초반 주도권을 바탕으로 "갈리오"를 집요하게 노리며 미드 타워를 압박하기 시작한 것이다. 이에 아프리카는 홀로 있던 상대 "초가스"를 잡아내는데 성공했으나 킹존의 반격이 만만치 않았다. "칸" 김동하의 초가스가 상대 공격을 버티는 사이 미드 지역에 합류한 킹존은 "쿠로" 이서행의 "갈리오"를 잡고, 미드 1차 타워를 정리하며 승기를 잡았다.
우위를 점한 킹존은 상대에게 시간을 주지 않았다. 미드 타워 장악 후 화염 드래곤 사냥에 성공한 킹존은 혼자 있던 "갈리오"를 다시 한 번 잡아주며 상대의 성장을 억제했다. 전장 주도권을 잡은 킹존은 타워를 하나씩 정리함과 동시에 이후에도 "알리스타", "갈리오", "트런들" 등 상대 주요 챔피언을 족족 잡아내며 격차를 크게 벌렸다. 특히 "카이사"를 잡은 "프레이" 김종인이 본격적으로 공격력을 폭발시키며 킹존의 기세는 더욱 더 올라갔다.
결국 킹존은 큰 저항 없이 첫 "바론"마저 가져가는데 성공했다. 그리고 킹존은 시간을 지체하지 않았다. 탑, 미드, 바텀을 동시에 압박하며 들어간 킹존은 30분도 채 지나지 않은 시점에 상대와 골드 차이를 14,000 이상 벌리며 승기를 굳혀갔다. 결국 킹존은 아프리카를 잡으며 1세트 패배를 만회했다.

▶ [주간스케치] 신작 MMORPG 4종, 식목일 맞춰 `개화`

▶ 올해도 어김없다! 이것이 만우절 이벤트다람쥐~

▶ [주간스케치] 2012년 화려하게 장식할 대작 게임 52선


기사제공 : | 게임메카 전체기사     신고하기 인쇄하기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

    드림엑스 뉴스 편집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