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디지털신조어] 복잡한 세상 편하게 살자 ‘복세편살’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디지털신조어] 복잡한 세상 편하게 살자 ‘복세편살’

아주경제신문 2018-04-16 00:16


[디지털신조어] 복잡한 세상 편하게 살자 ‘복세편살’


[사진=PIXABAY 제공]
나는 자연인이다 봐요?
얼마 전 평소 업무 때문에 잘 알고 지내던 대기업 중간간부가 저녁 식사를 하던 중 나에게 질문을 던졌다. 가끔 채널 돌릴 때 스치듯 보거나 인터넷에 올라온 짤방으로만 봐왔기에 난 보긴 했지만 잘 모르겠다고 대답했다. 답변을 들은 그는 TV를 보면 훌쩍 떠나 자연인들처럼 살고 싶을 때가 많다며 나에게 꼭 볼 것을 권했다.
그가 화두로 던진 TV 프로그램은 MBN의 나는 자연인이다이다. 2012년 8월 처음 방송된 후 6%대의 높은 시청률을 기록 중이다. 인기의 비결은 최근 신조어로 주목받고 있는 복세편살의 삶이 자연인들의 모습에서 묻어나오기 때문이다. 즉 복잡한 사회생활로 피폐해진 심신을 가진 사람들이 산속에서 생활하는 자연인들의 모습을 보면서 대리만족과 치유를 얻는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
복세편살은 복잡한 세상 편하게 살자를 줄인 말이다. 글을 쓰기에 앞서 TMI와 복세편살을 두고 어떤 것을 소재로 쓸까 잠시 고민하는 시간을 가졌다. TMI란 너무 많은 정보(Too Much Information)를 줄인 말로 의도치 않게 정보를 너무 많이 알게 되거나 사소한 것까지 알게 되는 것을 뜻한다. TMI가 선행이라면 복세편살은 후행의 개념이다. 결국 복세편살을 소재로 쓰게 됐다. 거창한 이유는 없었다. 한국 사람이니까 한글 줄임말을 썼다. 이를 응용하면 난 TMI의 환경에서 복세편살을 추구한 것이다.
복세편살은 미니멀 라이프와도 궤를 같이한다. 그들은 잘 다니던 회사에 사표를 던지고 자신만의 공간을 책 몇 권과 소파로 채운다. 더욱 심플한 삶을 위해 물건을 비롯해 인간관계의 정리도 두려워하지 않는다. 일본에서는 일상에서 불필요한 것을 끊거나 버린, 심플한 삶을 뜻하는 단샤리(斷捨離)가 유행이다.

양성모 기자 paperkiller@ajunews.com

양성모 paperkiller@ajunews.com

★추천기사


"내 친구 잘가, 결혼 축하해"…방송인 박신영, 안소미 결혼식 인증샷 공개


현직 소방관,SNS에“여자들 요즘 나대다 남자들한테 살해”감찰 시작


영동고속도로 화물차 사고,주행금지 차로에 왜 진입?운전자 사망..의문증폭


부산 데이트 폭력 사건 가해자 부모, 뻔뻔한 인터뷰에 누리꾼 공분…"남자가 그럴 수 있지"라니


네이버 댓글조작, 친문 블로거 '드루킹'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

    드림엑스 뉴스 편집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