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한국당 지도부 '세월호 추도식' 불참 왜?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한국당 지도부 "세월호 추도식" 불참 왜?

프라임경제 2018-04-16 08:31



[프라임경제] 세월호 참사 4주기인 16일 자유한국당(한국당)을 뺀 여야 지도부가 경기도 안산 정부합동분향소에서 진행되는 추도식에 참석해 희생자를 추모할 예정이다.

이날 추도식에는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우원식 원내대표를 비롯해 유승민 바른미래당 공동대표, 조배숙 민주평화당 대표, 이정미 정의당 대표 및 노회찬 원내대표 등이 참석한다.

정부 측 인사로는 이낙연 국무총리와 김상곤 교육부 장관(부총리),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 등이 참석할 방침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추도식에는 불참하지만 전날 메시지를 내고 세월호의 완전한 진실규명과 미수습자 수색 재개 등을 약속했다. 내주 남북 정상회담 준비에 전력을 기울이는 한편 일부 진영의 정치적 해석을 의식한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메시지에서 "합동영결식에서 다시 한 번 깊은 슬픔에 빠질 유가족들과 국민들 앞에서 세월호의 완전한 진실 규명을 다짐한다"며 "세월호를 바로 세우는 대로 하지 못했던 구역의 수색을 재개해 미수습자 가족들과 우리 모두에게 아쉬움이 남지 않도록 끝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런 가운데 참사 당시 지난 정부 청와대의 각종 직무유기와 진상규명 축소 시도가 드러나면서 집권 여당이었던 자유한국당 지도부의 추모식 불참을 두고 논란이 일 전망이다.

앞서 검찰은 박근혜 정부 청와대가 국가위기관리 기본지침 가운데 "재난의 컨트롤타워"를 청와대 국가안보실에서 안전행정부로 무단 개정해 책임을 떠넘겼으며 참사 당일 박근혜 대통령이 관사에 머물면서 제대로 보고조차 받지 않은 것을 확인한 바 있다.

또한 세월호 1기 특별조사위원회(특조위)에서도 구여권 추천 인사와 주무 부처가 조직적으로 활동을 방해한 정황도 다수 포착돼 공분을 샀다.

최근 세월호 2기 특조위원 선임과 관련해서도 한국당 추천 인사를 둘러싼 잡음이 나오고 있어, 구여권이자 제1야당으로서의 책임론도 불거지는 분위기다.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지난 13일 한국당을 향해 황전원 특조위원 추천을 재검토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1기 특조위에 참여했던 황 위원이 진상규명 활동 자체를 "세금도둑"으로 규정하고 특조위 해체를 조장했다는 게 이유다.

우 원내대표는 이날 당 최고위원회 발언에서 "황전원 위원은 1기 특조위 시작부터 진실을 은폐하기 위해 물불을 안 가린 인물"이라며 "박근혜 전 대통령의 이른바 "7시간 의혹" 조사가 특조위에서 의결되자 사퇴 운운하며 특조위 해체에 앞장서 유가족 가슴에 대못을 박은 분"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한국당의 특조위원 추천에 관여할 생각은 없지만 유가족들이 삭발까지 하며 거부한다면, 한국당은 다시 검토할 필요가 있다. 적극 협력을 바란다"고 덧붙였다.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

    드림엑스 뉴스 편집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