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홍진영, 비호감 시절 잊었나? “열심히 했는데 비호감이라고...”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홍진영, 비호감 시절 잊었나? “열심히 했는데 비호감이라고...”

국제뉴스 2018-04-16 19:46



홍진영이 ‘전지적 참견 시점’ 출연 이후 태도 논란에 휩싸였다.

홍진영은 데뷔 시절 ‘비호감 이미지’로 이미 곤혹을 치뤘다. 이후 홍진영 특유의 에너지 넘치는 모습과 모든 활동에 최선을 다하는 태도로 서서히 대중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하지만 최근 방송에서 보여준 홍진영의 모습은 충격적이었다. 누구보다 자신 곁에서, 자신을 위해 일해주는 매니저를 대하는 태도는 평소 방송으로 보던 홍진영과 사뭇 달랐기 때문이다.

앞서 홍진영은 데뷔 시절 걸그룹으로 데뷔했지만 실패한 후 트로트 가수로 전향했던 사연을 털어놓은 바 있다.

홍진영은 당시 "음악 방송에 가면 다른 친구들은 다 아이돌이었고 나는 솔로에 트로트 가수였다. 외톨이였다. 신인 때 너무 힘들었다"며 눈물을 흘렸다.

또 홍진영은 "뜨기 위해 정말 열심히 노력했는데 비호감이라는 말을 들었다. 집에 가서 정말 힘들어서 매일 울었다"고 말하면서도 "그래도 가수가 정말 하고 싶어서 포기하지 않았다"고 전해 뭉클함을 자아냈다.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공 : | 국제뉴스 전체기사     신고하기 인쇄하기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

    드림엑스 뉴스 편집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