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4.16세월호 참사 4주기, 참사 후 첫 정부 합동 영결.추모식 열려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4.16세월호 참사 4주기, 참사 후 첫 정부 합동 영결.추모식 열려

NTM뉴스 2018-04-17 02:01




(NTM뉴스/이서형 기자)이낙연 총리, "문재인 정부, 세월호 기억하며 진실 규명하고, 교훈 깊게 새길 것"

16일 오후, 경기도 안산시 정부합동분향소에서 "4.16 세월호 참사 희생자 정부 합동 영결.추도식‘이 열렸다.

이날 정부 대표로 조사를 한 이낙연 국무총리는 "세월호를 늘 기억하며, 참사의 진실을 완전히 규명하고 그 교훈을 깊게 새기면서 안전한 대한민국을 만드는데 혼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총리는 세월호 참사의 완전한 진실규명을 약속하고 안전한 대한민국을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4.16 참사는 대한민국 현대사에서 가장 아픈 날 중의 하나”라며 “304분의 희생자들께 죄인의 마음으로 명복을 빈다”고 전했다.

이 총리는 양승진.박영인.남현철.권재근 씨와 아들 혁규 군 등 미수습자 5명의 이름을 차례로 부른 뒤 “정부는 세월호를 세워서 선체 수색을 재개하고, 미수습자 5분이 가족들의 품으로 돌아오길 기원한다”고 빌었다.

이어 “사회적 특별조사위원회도 활동을 재개했다. 특별조사위원회와 선체조사위원회가 참사의 진실을 완전히 밝히는데 협력하며 최선을 다해줄 것이라 믿는다”며 참사 진실규명에 최선을 다할 것을 약속했다.

이 총리는 4.16 참사 당시 박근혜 정권의 대응에 대해 “정부의 무능과 무책임이 국민께 얼마나 큰 불행을 드리는지를 일깨웠다. 진실을 왜곡하고 거짓을 주장하는 짓이 얼마나 잔인한 범죄인지를 알게 했다”면서 “부도덕한 기업 뿐만 아니라 우리 사회 전체가 생명과 안전에 대해 얼마나 박약한 의식과 체제와 역량을 갖고 있는지를 입증했다”고 지적했다.

또한, “지난 날을 탓하기 위해서가 아니라, 문재인 정부의 과제를 확인하기 위해 말씀드리는 것”이라고 말하고 “정부의 무능과 무책임이 국민께 얼마나 큰 불행을 드리는지를 일깨웠다. 문재인 정부는 세월호를 늘 기억하며, 참사의 진실을 완전히 규명하고, 그 교훈을 깊게 새기면서, 안전한 대한민국을 만드는데 혼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총리는 “인천과 진도, 목포에서도 기억과 치유, 안전을 위한 사업들이 추진되고 있다”며 “그 사업들이 차질 없이 이뤄질 수 있도록 정부가 성심을 다해 돕겠다”고 말했다.

화랑유원지 내에 마련되는 ‘4.16 생명안전공원’과 관련해서는 “기억과 치유와 안전의 상징공간이자, 세계인의 사랑을 받는 명소로 조성되도록 정부와 안산시가 협력하며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이 총리는 끝으로 “4.16 참사에 꾸준한 관심과 지원을 해준 진도 어민들과 잠수부, 자원봉사자, 종교인, 기부자들에게 깊은 감사를 드린다. 희생자 가족을 찾아주신 프란치스코 교황님, 팽목항 인근에 ‘기억의 숲’을 만들어 준 오드리 헵번 어린이재단에도 감사 드린다”면서 “세월호 희생자들을 우리 모두의 가슴에 담고 그날을 기억하며, 우리 사회의 상처를 치유하고 안전한 사회를 만들기 위한 장정을 새로운 각오로 시작하자”고 전했다.

한편, 이날 4.16 세월호 참사 희생자 정부 합동 영결.추도식은 참사 이후, 처음으로 정부 주관으로 열렸고 행사를 끝으로 정부합동분향소는 단계적으로 철거된다.

희생자들의 위패는 추후 조성되는 ‘4.16 생명안전공원’에 안치될 것으로 보인다.

(이서형 기자/news112@ntmnews.co.kr)

기사제공 : | NTM뉴스 전체기사     신고하기 인쇄하기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

    드림엑스 뉴스 편집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