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여자 축구 대표팀, 험난한 문 뚫고 2회 연속 월드컵 진출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여자 축구 대표팀, 험난한 문 뚫고 2회 연속 월드컵 진출

아주경제신문 2018-04-17 08:01


 여자 축구 대표팀, 험난한 문 뚫고 2회 연속 월드컵 진출


[여자축구대표팀 선수들이 필리핀전에서 골을 넣은 후 환호하고 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여자 축구 대표팀이 험난했던 과정을 이겨내고 2회 연속 국제축구연맹(FIFA) 여자 월드컵 본선에 진출했다.
윤덕여 감독이 이끄는 여자 대표팀(FIFA 랭킹 16위)은 17일(한국시간) 요르단 암만의 암만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아시아축구연맹(AFC) 여자 아시안컵 5위 결정전에서 장슬기, 이민아, 임선주에 이어 조소현이 2골을 넣으며 필리핀(72위)에 5-0으로 이겼다.
아시안컵 5위까지 주어지는 월드컵 티켓을 획득한 한국 대표팀은 2003년 미국 월드컵, 2015년 캐나다 월드컵에 이어 세 번째 진출에 성공했다. 2015 월드컵에서 16강 진출을 이뤄낸 윤덕여 감독은 또 한 번 세계 정상에 도전하게 됐다.
2019 프랑스 월드컵으로 가는 길은 험난했다. 지난해 4월 평양에서 열린 아시안컵 예선에서 북한을 극적으로 꺾은 한국은 아시안컵 조별리그에서 호주, 일본과 나란히 1승2무를 기록했지만 다득점에서 밀려 준결승 진출에 실패했다. 대표팀은 마지막 기회였던 5,6위전을 놓치지 않았다.
장슬기는 전반 34분 필리핀 수비진이 걷어낸 공을 잡아낸 후 수비수를 제치고 오른발 슈팅을 해 천금같은 선제골을 기록했다.
이민아는 전반 추가 시간 지소연이 패스한 공을 가슴으로 잡아낸 후 골대 오른쪽에서 골로 연결했다.
임선주는 후반 11분 프리킥 상황에서 오른발 슛으로 골을 넣었고 조소현은 후반 20분 헤딩으로 추가골을 기록했다. 조소현은 후반 39분 최유리가 얻어낸 페널티킥을 성공시켰다.

전성민 기자 ball@ajunews.com

전성민 ball@ajunews.com

★추천기사


미국 등 시리아 공습에 중국, 거세게 비판 "북극곰 때리다 물린다"


조현민 추정 음성파일 공개…간부에게 고성·욕설 내용 들어보니


'근로자 휴가지원사업' 20일까지 신청…참여 대상·신청 방법은?


조현민 음성파일 제보자“자신보다 나이 훨씬 많은 간부들에게까지 폭언욕설 일삼아”


'오늘의 띠별 운세' 2018년 4월 16일(월요일·음력 3월 1일) 운세는?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

    드림엑스 뉴스 편집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