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우정사업본부, 130여 년 역사…우편날짜도장 바꾼다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우정사업본부, 130여 년 역사…우편날짜도장 바꾼다

NSP통신 2018-04-17 09:31


우정사업본부, 130여 년 역사…우편날짜도장 바꾼다


(서울=NSP통신) 박유니 기자 =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우정사업본부(본부장 강성주)는 16일 국립고궁박물관(서울 종로구 소재)에서 도장, 디자인 관련 전문가 20여 명과 ‘우편날짜도장’ 개선을 논의했다.
우편날짜도장은 우표의 사용 및 우편물의 접수 사실 확인하기 위해 전국 우체국에서 사용하고 있다. ‘통신일부인(通信日附印)’으로 불리다가 2014년 현재의 명칭으로 변경됐다. 형태(일자형, 기역자형, 롤러형 등), 목적(기념인, 관광인) 및 인영(국내용, 국제용)에 따라 총 11종이 운영 중이다.
일반인에게는 다소 생소하지만, 실제 사용된 시기를 증명하므로 우편분야를 연구하거나 우표를 수집하는 사람들에게 항상 관심의 대상이다. 1884년 근대 우편제도의 시작과 함께 도입한 이래 현재까지 형태·재질에 큰 변화 없이 사용됐다.
최근, 우편물량 및 우표를 부착하는 우편물이 감소되는 현실을 반영해 우편날짜도장의 종류를 단순화하고, 선명한 소인이 되지 않는 우편날짜도장에 대한 개선의견은 지속적으로 제기돼 왔다.
우정사업본부는 우편날짜도장의 역사성은 계승하면서 기능과 사용 편의를 향상하기 위해 인장전문가, 산업디자인 학계 및 연구자들과 의견을 나눴다. 특히, 참신한 아이디어를 얻기 위해 디자인을 공부하는 대학생도 참여했다.
이날 회의에는 참석자의 이해를 돕기 위해 1960년대부터 현재까지의 우편날짜도장 약 30점이 전시됐으며, 우편날짜도장 종류 통?폐합(11종→4종) 및 형태 변경, 국내용과 국제용 인영 통합 등 우정사업본부가 마련한 개선안에 대해 토론이 이어졌다. 특히, 도장류 관련 최근 기술 및 해외우정 사례, 사용자를 고려한 인체공학적 디자인 접목방안 등에 대한 다양한 의견이 제시됐다.
강성주 본부장은 “우편날짜도장은 고궁박물관에 전시되어 있는 조선시대의 어보(御寶)처럼 130여 년의 우편 역사와 문화를 상징하는 중요한 사료”라며, “우편서비스의 새로운 130년을 준비하면서 우편날짜도장 개선을 차질 없이 진행하여 앞으로도 수요자 중심의 우편행정을 펼치겠다”고 밝혔다.
NSP통신/NSP TV 박유니 기자, ynpark@nspna.com
저작권자ⓒ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NSP통신·NSP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제공 : | NSP통신 전체기사     신고하기 인쇄하기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

    드림엑스 뉴스 편집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