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김성은, 생활고 때문에 반지하 거주까지? '안타까운 사연'...극심한 우울증도 겪어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김성은, 생활고 때문에 반지하 거주까지? "안타까운 사연"...극심한 우울증도 겪어

포커스뉴스 2018-05-16 02:31



사진=김성은 SNS

아프리카 BJ로 변신한 김성은이 극심한 생활고를 겪었던 것으로 알려지며 안타까움을 사고 있다.

지난해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이하 '풍문쇼')에서는 '아역 배우의 빛과 그림자'를 통해 아역배우들의 어려움에 대해 집중 조명한 바 있다.

이날 방송에서는 인기 시트콤이었던 '순풍 산부인과'의 '미달이'역을 맡았던 아역배우 김성은에 대한 이야기를 전했다.

당시 김성은은 '미달이' 역할로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으나 이 때문에 많은 고통을 겪게 됐다. 김성은은 "'순풍 산부인과'가 끝난 후에도 김성은이 아닌 미달이로 불려지니 나 자신을 잃어버린 느낌이었다. 나를 미달이로 부르는 사람들을 죽이고 싶었다"고 한 인터뷰에서 밝힌 바 있다.

이후 김성은은 유학을 선택했으나 아버지의 사업 부도로 3년 만에 귀국길에 오를 수 밖에 없었다고 전했다.

그때 당시에 대해 김성은은 "내 인생에서 가장 어두웠던 날들이었다. 햇볕도 잘 안드는 반지하로 이사했고, 집에서는 웃음이나 사람 냄새가 전혀 나지 않았다"며 당시의 어려움을 토로했다.

다시 연예계로 복귀한 김성은은 '미달이' 이미지를 버리기 위해 다양한 노력을 했다. '꽃보다 처녀 귀신'이라는 성인 영화에 출연해 파격 노출과 베드신 연기를 펼쳤으나 대중의 반응은 좋지 않았다.

이에 대해 홍석천은 방송에서 "아역배우들은 어렸을 때부터 사회 생활을 해서 학창시절 추억이 없다보니 나중에는 외롭고 외골수가 되기 싶다"며 "아역 배우들이 경험을 쌓고 그 나이에 맞게 사는 법을 배우길 바란다"고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저작권자 ⓒ 뷰티국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

    드림엑스 뉴스 편집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