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안철수 '손학규, 송파을 출마 여건 만들어야'…유승민 '이미 경선 결정'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안철수 "손학규, 송파을 출마 여건 만들어야"…유승민 "이미 경선 결정"

아주경제신문 2018-05-17 15:17


안철수


안철수 바른미래당 서울시장 후보가 16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광역단체장 후보 전략회의에서 유승민 공동대표와 악수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유승민 바른미래당 공동대표와 안철수 인재영입위원장이 공천 말미까지 신경전을 벌이고 있다. 국회의원 보궐선거 지역인 서울 노원병은 이준석 지역위원장을 공천하는 것으로 정리가 됐지만, 송파을 공천을 두고 의견 차이를 좁히지 못하고 있는 것이다.
유 공동대표는 당 공천관리위원회에서 결정한 대로 경선을 치러야 한다는 입장인 반면, 안 위원장은 손학규 선거대책위원장을 전략공천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안 위원장은 17일 국회에서 연 기자회견에서 제가 월초부터 손 위원장이 출마할 여건을 만들어달라고 얘기했다며 그런데 아직도 정리가 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안 위원장은 송파을 선거는 서울시장 선거만큼 상징성이 있고 중요한 선거라며 당에서 가장 무게감 있는 분이 나서는 것이 송파을 지역 유권자들에 대한 도리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손 위원장의 출마 의사와 관련해선 당에서 여건을 만들어 주는 게 먼저라고 답했다.
반면 유 공동대표는 이날 비공개 최고위원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공관위가 경선을 결정했기 때문에 공관위 결정을 최고위가 중단시킬 아무런 권한이 없다며 사무총장에게 공관위 결정대로 경선을 진행시키라고 지시했다고 했다.
유 공동대표는 손 위원장 출마에 대해선 제가 알기론 손 위원장 본인이 출마 의사가 없는 것으로 안다고 했다. 이어 지금이나 그때나 전략공천은 합의되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말했다.
3등 하는 후보를 내선 안된다는 안 위원장 측 주장에 대해선 그런 논리라면 우리가 후보 낼 데는 아무 데도 없다고 반박했다.
현재 바른미래당에선 박종진송동섭유영권이태우 예비후보 등이 송파을에 도전장을 냈다. 경선을 할 경우 바른정당 출신인 박종진 전 쾌도난마 메인앵커가 유력한 상황으로 알려졌다.
김도형 기자 semiquer@ajunews.com

김도형 semiquer@ajunews.com

★추천기사


라돈 침대, 9년전부터 적발…정부 안일한 대응


[오늘의 날씨 예보] 오늘도 전국에 비, 중북부 최고 100mm…미세먼지 농도 '좋음'


[죄와벌] 성추행 모자라 흉기 협박까지…이서원 받게 될 처벌은?


北, 남북고위급회담 중지 사유로 '태영호' 언급…도대체 누구길래?


[포토] SM엔터테인먼트 아이돌 NCT127, 과잉 경호 구설수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

    드림엑스 뉴스 편집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