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간밤의 TV] '기름진 멜로' 정려원, 사랑스러운 직진에 이준호 철벽 해제···'장혁의 눈물 어쩌나'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간밤의 TV] "기름진 멜로" 정려원, 사랑스러운 직진에 이준호 철벽 해제···"장혁의 눈물 어쩌나"

아주경제신문 2018-06-12 07:16


[간밤의 TV]


[사진= 기름진 멜로 방송 캡처]
기름진 멜로 정려원의 사랑스러운 직진에이준호의 마음이 녹아내렸다. 두 사람의 알콩달콩한 모습에 시청자들의 가슴이 설?다.장혁은 단새우를 두고 한 발짝 물러났고 그의 곁을 맴돌던 의문의 할머니 김선녀(이미숙)가 친모로 드러나며 오열했다.11일 방송된 SBS 월화극 기름진 멜로에서는 새우(정려원)에게 철벽을 치는 서풍(준호)의 모습이 그려졌다. 두 사람은 새 메뉴를 위한 반죽을 연구하고, 서풍은 자신이 원하는 반죽이 나오자 기뻐한다. 같이 기뻐하던 새우는 서풍에게 기습 뽀뽀를 하고, 서풍은 미쳤냐고 말한다.새우는 기뻐서 그랬다고 말하며 무안해했다. 다음날 헝그리웍은 새우 행사를 시작한다. 서풍은 깁스를 푼 팔을 직원들에게 보여주고, 새우는 서풍의 오른팔을 그만두고 불판 보조가 된다. 새우는 왜 미리 말 안했냐고 서운해하고, 서풍은 오늘 병원 가니 풀어주더라. 그게 서운할 일이냐고 한다.그날 서풍의 가게에는 손님이 한명도 없고, 속상한 새우는 호텔 중식당을 몰래 염탐한다. 보고 나오다 자신이 저체온증으로 입원할 당시 담당이었던 간호사를 만난다. 새우는 그때 고마웠다고 말하고, 간호사는 그때 보호자 분이 고생하셨다. 아픈 팔로 정성스럽게 주물러주고, 안아서 체온을 높였다고 말한다.새우는 꿈인 줄 알았던 일이 현실이었다는 것을 알고 기분이 좋아진다. 새우는 당시 일을 회상하며 행복해했다. 주방으로 돌아온 새우는 서풍에게 눈을 떼지 못했다. 그날 오후에는 손님들이 좀 있었고, 모두 음식을 극찬하고 돌아갔다.다음 날은 더 많은 손님들이 가게를 채웠다. 전날 만난 간호사는 새우의 추천으로 서풍의 가게에 왔다가 음식맛에 반해 단체 회식 예약을 한다. 서풍은 100인분의 예약 전화를 받고 기뻐하고, 새우를 당겨 꼭 안아줬다.
채설자(박지영)는 왕춘수(임원희)에게서 호텔 화룡점정 주방의 칼판으로 오라는 유혹을 받고 혼란스러움에 빠졌다. 1000만원을 주겠다는 말에 절박한 채설자의 마음은 흔들렸다. 그러나 채설자는 결국 서풍의 가게를 택했다.
또한 이날 방송에선 두칠성의 곁을 맴돌던 의문의 할머니 김선녀(이미숙)가 두칠성(장혁)의 친모로 드러났고 두칠성 앞에서 오열하는 모습을 보이며 눈길을 모았다.
한편 기름진 멜로의 시청률은 0.1% 차이로 아슬아슬하게 동시간대 2위를 기록했다.
12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 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방송한 SBS 기름진 멜로는 6.4%로 집계됐다.MBC 월화드라마 검법남녀 2부는 7.7%의 전국 가구 시청률을 기록,지난 방송분(8.2%)보다 0.5%P 하락했지만 지상파 월화극 1위를 지켰다. 같은 시간대 방송한 KBS 2TV 너도 인간이니는 6.3%로 3위를 기록했다.
장윤정 기자 linda@ajunews.com

장윤정 linda@ajunews.com

★추천기사


2018 러시아월드컵 평가전 '한국 vs 세네갈' 생중계 할까?


박원순 "근로시간 단축, 삶의 질 높이는 계기…서울시가 지원"


[실시간 가상화폐 거래소 시세] 모두 폭락…비트코인 8%대 하락 761만원대까지


'오늘의 띠별 운세' 2018년 6월 11일 (월요일·음력 4월 28일) 운세는?


"북미 정상회담 중국의 마지노선은... "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

    드림엑스 뉴스 편집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