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유승민 '한미연합훈련 중단, 주한미군 철수 반대'…트럼프 비판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유승민 "한미연합훈련 중단, 주한미군 철수 반대"…트럼프 비판

아주경제신문 2018-06-13 01:16


유승민


유승민 바른미래당 공동대표가 11일 오후 대구 칠성시장을 찾아 유권자에게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유승민 바른미래당 공동대표가 12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미 정상회담 후 기자회견에서 언급한 한미연합훈련 중단 및 주한미군 철수 시사에 대해 강하게 비판했다.
유 공동대표는 이날 밤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오늘 트럼프 대통령은 한미연합훈련을 중단하고, 주한미군을 철수할 수 있다는 말을 했다며 한미동맹과 주한미군의 가치에 대한 미국 대통령의 왜곡된 인식에 경악을 금치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이어 한미연합훈련과 주한미군을 오로지 비용, 즉 돈의 문제로만 보는 인식도 다시 한 번 드러냈다고 지적했다.
유 공동대표는 트럼프 대통령 본인이 그렇게 강조해오던, 싱가포르 회담의 유일한 목표였던 CVID(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돌이킬 수 없는 비핵화)라는 문구는 사라지고, 북한과 중국이 말하던 한반도 비핵화라는 문구만 있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CVID를 언제까지 어떻게 달성할 것인지는 한마디도 없고, 한미동맹을 뿌리채 흔드는 발언이 미국 대통령의 입에서 나왔다고 했다.
그는 또 트럼프 대통령은 한미연합훈련이 도발적(provocative)이라고 규정했다며 한미연합훈련이 도발적이라는 말은 김정은의 말인데, 이 기막힌 말이 미국 대통령의 입에서 나왔다는 게 저는 도저히 믿기지 않는다고 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 정말 실망했다. 피로 맺은 한미동맹이 겨우 이런 것이었느냐며 한미동맹에 대한 미국인들의 진심을 알고 싶다고 했다.
아울러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지금 싱가포르 회담을 찬양하기에 급급한 대한민국 대통령은 한미동맹과 주한미군에 대해 어떤 생각을 갖고 있는지 진심을 알고 싶다고 했다.
그는 한미동맹과 주한미군에 대한 미국 대통령의 황당한 얘기를 들으면서, 내 나라는 내 손으로 지켜야 한다는 비장한 각오를 다진다며 우리 대한민국이 지금 어디로 가고 있는지, 우리 모두 정신을 차리고 우리 운명을 우리가 결정해야 할 때라고 덧붙였다.

김도형 기자 semiquer@ajunews.com

김도형 semiquer@ajunews.com

★추천기사


2018 러시아월드컵 평가전 '한국 vs 세네갈' 생중계 할까?


박원순 "근로시간 단축, 삶의 질 높이는 계기…서울시가 지원"


[실시간 가상화폐 거래소 시세] 모두 폭락…비트코인 8%대 하락 761만원대까지


'오늘의 띠별 운세' 2018년 6월 11일 (월요일·음력 4월 28일) 운세는?


"북미 정상회담 중국의 마지노선은... "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

    드림엑스 뉴스 편집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