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여야 대표 리더십 평가…추미애 '순발력' vs 홍준표 '카리스마' vs 유승민·박주선 '선택과 집중' 승자는?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여야 대표 리더십 평가…추미애 "순발력" vs 홍준표 "카리스마" vs 유승민·박주선 "선택과 집중" 승자는?

아시아투데이 2018-06-13 06:01



[아시아투데이] 장세희(jangsay0303@asiatoday.co.kr)
(왼쪽부터)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 유승민 바른미래당 공동대표/연합
아시아투데이 장세희 기자 =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첫 전국단위 선거인 6·13 지방선거 ‘결전의 날’이 밝은 가운데 성패에 따라 각 당 지도부의 희비가 엇갈릴 전망이다. 특히 이번 선거는 향후 있을 ‘2020년 총선’의 예비전 성격이 강하다는 점에서 그 결과가 만족스럽지 못할 경우 당 대표를 비롯한 지도부 전체의 책임론이 불가피하다.
더불어민주당은 광역단체장 최대 14곳, 자유한국당은 부산·대구·경북·경남·울산·충남 6곳에 경기·강원 중 1곳, 바른미래당은 서울 외 광역단체장 1곳과 기초단체장 선거 30% 이상에서의 승리를 각각 목표로 삼고 있다. 이처럼 각 당이 원하는 결과물을 내기 위해선 선거를 진두지휘하는 수장 격인 당 대표의 역할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추다르크’ 추미애 대표…미투 논란에 발 빠른 대처
민주당은 6·13 지방선거 초반 ‘미투’ 논란으로 홍역을 치렀으나 신속한 대처로 위기를 돌파했다. 민주당은 지난 3월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의 미투 의혹이 불거지자 이틀 만에 윤리심판원 회의를 열어 안 전 지사에 대한 제명을 결정했다. 이후에도 성추행 의혹을 받는 정봉주 전 의원에 대해 복당을 불허하는 등 ‘무관용의 원칙’을 고수했다. 이처럼 계속되는 위기 속에서도 추 대표는 흔들리지 않는 침착함과 발 빠른 대처로 민주당의 상승세를 지켜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스트롱맨’ 홍준표 대표…악수가 된 ‘강인함’
홍준표 대표는 지난 19대 대선에서 20%가 넘는 득표율을 기록한 뒤 위기에 빠진 한국당을 구할 구원투수를 자처하며 당권을 잡았다. 하지만 ‘남북 위장 평화쇼’나 ‘창원 빨갱이’ 등 이른바 ‘막말 퍼레이드’ 속에 지방선거 출마자들이 홍 대표를 ‘패싱’하는 상황까지 벌어졌다. 급기야 일부 광역단체장 후보들은 홍 대표의 방문에도 합동 유세에 나서지 않는가 하면 지난달에는 홍 대표의 사퇴를 공개적으로 요구하며 대립각을 세웠던 한국당 소속 4선 강길부 의원이 끝내 당을 떠나기도 했다. 이같이 홍 대표의 ‘강한 리더십’에 대해 의문 부호가 커지고 있는 가운데 결과에 따라 반전이 일어날지 주목된다.
◇‘영·호남 화합’ 유승민·박주선 공동대표…대구·광주 ‘집중’
다른 당에 비해 공천을 늦게 마무리한 바른미래당 지도부는 13일의 공식선거운동 기간 지원 유세에 힘을 쏟았다. 하지만 유승민·박주선 공동대표가 본인 지역구에만 집중하면서 서울 및 수도권 외 여타 지역 홍보가 부족했다는 평도 나오고 있다. 실제 유 대표는 13일의 유세 기간 동안 총 6차례 대구를 찾았다. 박 대표 역시 자신의 지역구인 광주를 유세 기간 동안 총 5차례나 찾았다. 비교적 인지도가 낮은 바른미래당은 당 홍보를 위해 전국적으로 뛰었어야 했지만, 잘못된 전략으로 낮은 지지율을 극복하지 못했다는 분석도 나오고 있는 만큼 결과에 따라 당 지도부의 책임론을 피하기 힘들 전망이다.
◇野, 목표치 크게 미달할 경우 ‘책임론 불가피’…조기 전당대회 가능성도
포스트 지방선거 지형에서 정치권의 지각변동은 불가피할 전망이다. 현재 여당의 높은 지지율에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의 목표 달성이 어려울 것이라는 관측이 대체적이다. 선거 결과에 따라 지도부 총사퇴와 조기 전당대회 개최 요구가 빗발칠 수 있다. 앞서 홍 대표는 이번 선거에서 광역단체장 6곳을 사수하지 못할시 대표직에서 사퇴하겠다고 밝혔다. 유 대표 역시 지방선거 이후 대표직을 내려놓겠다고 말했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북미 적대관계 청산 첫발…北비핵화 여전히 난관
북미 新관계 수립…완전 비핵화·체제보장 합의
북미정상 "한반도 완전 비핵화-北체제보장" 합의"
"북미정상, 완전한 비핵화-北 체제보장 합의"
트럼프·김정은 "중대 변화 보게될 것"…합의문 서명
트럼프 "환상적 회담"…북미정상 곧 합의문 서명
김정은 "전 세계, 오늘 회담 SF영화로 생각할 것"
북미 정상, 단독·확대회담 마치고 오찬일정 시작
북미정상, 10분 일찍 단독회담 종료…확대회담 돌입
트럼프·김정일 "중요하고 포괄적 내용"
트럼프 "좋은관계 확신" 김정은 "쉬운 길 아니었다"
트럼프-김정은, 성조기·인공기 앞에서 "세기의 악수"
트럼프-김정은, 오전 9시4분 첫 만남 "세기의 악수"
트럼프·김정은, 정상회담장 도착…역사적 첫 대면
트럼프 "실무회담 잘 진행…진정한 합의 곧 알게 될 것"
북미회담 12일 하루만…오전 9시부터 단독→확대→오찬
북미서 띄운 긍정 메시지…기대감 커진 "비핵화 빅딜"
폼페이오 "트럼프, 잘 준비돼 있다…내일 회담 고대"
폼페이오 "실무회담, 실질적이고 구체적" 사진 공개
세기의 核담판 D-1…성김-최선희, 합의문 최종조율
세기의 核담판 D-1…CVID·CVIG 빅딜 성사될까
美北, 막판 실무접촉…합의문 "CVID 명시" 줄다리기
北美정상 500m 거리…"세기의 核담판" 본게임 시작
김정은, 인민복 입고 도착…싱가포르 외무장관과 악수
"北김정은 위원장, 싱가포르 도착…CA061편 이용"
트럼프·김정은, 모두 오늘 도착…"세기의 회담" 초읽기
트럼프 “김정은, 北 위대하게 만들 단 한번의 기회”
트럼프 "김정은, 북한 국민들에 긍정적인 일 할것"
싱가포르 외무장관 "북미, 정상회담 준비에 만족"
"트럼프, 김정은에 북한 인권 문제 제기할 것"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

    드림엑스 뉴스 편집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