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한국 찾은 로드먼…평양행은 글쎄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한국 찾은 로드먼…평양행은 글쎄

아주경제신문 2018-06-14 09:16


한국 찾은 로드먼…평양행은 글쎄

한국 찾은 로드먼…평양행은 글쎄


[사진=로드먼 트위터/윤경진 기자]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절친이자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친구인 미국 프로농구(NBA) 스타 출신 데니스 로드먼이 14일 한국을 방문했다.
북미 정상회담이 열린 싱가포르 방문 후 곧장 한국으로 날아온 것이다. 싱가포르에서 북미 정상과 공식적인 접촉은 없었지만, CNN과 인터뷰에서 눈물 흘리며 이런 날이 올 줄 알았다고 토로했다.
이 장면이 전파를 타자 국내 누리꾼은 평화 비둘기를 너무 늦게 알아봤다고 탄식하며 로드먼에게 로둘기(로드먼과 비둘기 합성어)라는 별명까지 붙여줬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부인 리설주 여사와 함께 데니스 로드먼과 나란히 단상에 앉아 미국 프로농구(NBA) 출신 선수들의 농구경기를 관람하고 있는 모습. 2014년 1월 방북 당시 사진[사진=연합뉴스]로드먼은 이날 오전 5시40분쯤 대한항공 KE644편을 타고 인천공항에 입국했다. 그는 싱가포르행에 대해 내 친구들이 세상을 바꿀 수 있는지 보려고 갔다면서 공식적인 접촉은 없었지만, 김정은과 내 관계는 우정에 가깝고 나를 싱가포르에 가게 만든 이유는 그가 중요한 일을 하는 순간이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한국에 온 이유에 대해서 로드먼은 그냥 한국에 한 번도 안 와봐서 방문해 보고 싶었다고 말했다.
로드먼은 (평양에) 몇 달 안엔 갈 수도 있겠지만, 두 명의 멋진 리더들이 몇 달 안에 어떤 일을 낼지 지켜보자고 말해 당분간 평양에 갈 계획은 없어 보인다.
이어 내 두 친구를 위한 내 역할은 그저 그들을 응원하는 것이라면서 트럼프 대통령과 대화했느냐는 질문에 트럼프 대통령과 대화는 미국에서도 할 수 있다라며 친분에 대한 강한 자신감을 보였다.
로드먼의 한국 방문 사실이 알려지자 한 누리꾼은 누구보다 진정으로 평화를 바랐던 평화의 비둘기 로드먼이라는 소심한 응원글을 남겼다.
윤경진 기자 youn@ajunews.com

윤경진 youn@ajunews.com

★추천기사


[북미정상회담] '김정은 절친, 데니스 로드먼, 싱가포르 왔다


'오늘의 띠별 운세' 2018년 6월 12일 (화요일·음력 4월 29일) 운세는?


[북미정상회담] 인민복 입은 김정은 깜짝외출에 이어 셀카까지


[오늘의 날씨 예보] 중부내륙 최대 30mm 소나기…미세먼지 농도 WHO 기준 '보통'


[단독]국내 첫 MRO전문업체 사명 ‘한국항공서비스’로 확정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

    드림엑스 뉴스 편집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