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경영계 보이콧으로 내년 최저임금 심의 파행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경영계 보이콧으로 내년 최저임금 심의 파행

아주경제신문 2018-07-11 22:16



내년도 최저임금 결정 시한을 3일앞둔 11일최저임금위원회가 사용자위원의 보이콧으로 파행했다.
최저임금위는 이날 오후 정부세종청사에서 내년도 최저임금 심의를 위한 제13차 전원회의를 열었다. 전체 위원 27명 중 근로자위원 5명과 공익위원 9명 등 14명만 참석했고 경영계를 대변하는 사용자위원 9명은 모두불참했다. 사용자위원 불참으로 의결 정족수가 충족되지 않아 이날 회의에선 최저임금 최초 요구안을 짤막하게 논의하고 40분 만에 끝났다.
노동계는 내년도 최저임금 최초 요구안으로 1만790원을, 경영계는 7530원(동결)을 제시한 상태다.
사용자위원들은 지난 10일 전원회의에서 최저임금에 차등을 두자는 안건이 표결로 부결되자 전원 퇴장하며 다음 회의에 불참하겠다고 선언했었다.
류장수 최저임금위원장은 이날 회의에서어떤 일이 있더라도 우리가 국민에게 약속한 대로 7월 14일 최저임금 수준 결정은 마무리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전원회의에 불참한 사용자위원들은 이날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긴급회의를 하고 향후 대응 방향 등을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이재원 중소기업중앙회 인력지원본부장은 계속해서 회의를 보이콧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김혜란 기자 hrkim@ajunews.com

김혜란 hrkim@ajunews.com

★추천기사


[AJU★이슈] 양예원 성추행 스튜디오 실장 남한강 투신, 수지 SNS에 비난 댓글 폭탄


[오늘의 날씨 예보] 중부지방 오후부터 소나기…낮 최고 33도 '무더위'


'오늘의 띠별 운세' 2018년 7월 10일 (화요일·음력 5월 27일) 운세는?


1만790원 vs 7530원, 내년도 최저임금 합의 이번 주가 고비


'베트남 모델' 언급에 심기불편한 중국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

    드림엑스 뉴스 편집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