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14호 태풍 ‘야기’ 북상중…13일 제주도 영향권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14호 태풍 ‘야기’ 북상중…13일 제주도 영향권

아주경제신문 2018-08-09 17:32


14호 태풍 ‘야기’ 북상중…13일 제주도 영향권


[기상청 제공, 아주경제 DB]
올해 14번째 태풍 야기가 지난 8일 일본 오키나와 남부 해상에서 발생해 북상 중이다. 기상청은 오는 13일경 제주도가 태풍의 간접영향권에 접어들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9일 기상청에 따르면 태풍 야기는 8일 오후 3시경 오키나와 남동쪽 950㎞ 부근 해상에서 발생해 이날 오전 9시 기준으로 오키나와 남동쪽 860㎞ 부근 해상까지 접근했다.
야기는 중심기압 994헥토파스칼(hpa), 강풍반경 270㎞의 약한 소형 태풍으로 현재 북서쪽 방향으로 시간당 18㎞ 속도로 이동 중이다.
아직 발생 초기 단계라 정확한 이동 경로나 소멸 시점을 예측하기는 어렵다. 기상청 관계자는 우리나라 근처로 올 수도 있지만, 한반도 고기압이 워낙 강해 중국 쪽으로 빠질 수도 있다며 태풍 방향의 변동성이 커 예단할 수 없다라고 말했다.
기상청은 태풍이 10일 오전 9시에는 일본 오키나와 동남쪽 약 620㎞ 부근 해상까지 접근한 뒤 11일에는 오키나와 북북서쪽 약 350㎞ 부근 해상까지 북상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국내에는 오는 13일 오전 9시를 기준으로 제주도 서귀포 서쪽 약 360㎞ 해상을 지나면서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측된다. 14일 오전 9시경에는 백령도 서남서쪽 약 300㎞ 부근 해상으로 진출한 뒤 중국 상하이 동남동쪽 해상으로 빠져나갈 것으로 보인다.
한편 국내에는 지난달 11일 장마가 끝난 이후 한 달 가까이 기록적인 불볕더위가 이어지고 있다. 최근 발생한 제12호 태풍 종다리와 제13호 산산은 국내에 별다른 영향을 끼치지 못했다.
올해 발생한 태풍 가운데 국내에 비를 뿌린 태풍은 제7호 쁘라삐룬이 유일하다. 폭염에 단비를 내려줄 것으로 기대되는 이번 태풍 야기는 일본에서 제출한 이름으로 별자리인 염소자리를 뜻한다.
한지연 기자 hanji@ajunews.com

한지연 hanji@ajunews.com

★추천기사


[오늘의 날씨 예보] 장기화 폭염 속 내륙에는 소나기, 최고 50mm까지…미세먼지 농도 전국 '보통'


?경북 새마을금고, 6월 이후 강도 3차례 침입…이번엔 포항


?부천 한의원서 봉침시술 받던 30대 여교사 사망…봉침, 안전한가?


사람이 좋다 '양동근', 아내 박가람과 이혼위기 회상···딸 질식 사고로 숨질뻔해


?경북 새마을금고 강도 침입 잦은 이유는?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

    드림엑스 뉴스 편집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