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진선미, 문화계 미투 피해자 위한 '예술인복지법' 소위 통과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진선미, 문화계 미투 피해자 위한 "예술인복지법" 소위 통과

국제뉴스 2018-09-14 01:31



(서울 = 국제뉴스)박종진 기자 = 더불어민주당 진선미 의원(서울 강동 갑, 문화체육관광위원회)이 '문화계 미투(#MeToo) 운동' 지지와 문화예술인들의 권리증진을 위해 발의했던 '예술인복지법'이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법안심사소위원회를 통과했다고 13일 밝혔다.

진선미 의원은 지난 3월 문화예술계 미투 피해방지법으로 '예술인복지법'과 '영화 및 비디오물의 진흥에 관한 법률'을 각각 대표 발의했다.

이번 개정안은 문화계에서 암묵적으로 행해지는 합의되지 않은 연출이나 기획의 강요, 권한남용을 방지하기 위한 것이다.

개정안에 따르면 예술인의 권리에 "인간의 존엄성 및 신체적·정신적 안전이 보장된 환경에서 일할 권리"가 명시되고, 우월적 지위에서 "계약조건과 다른 활동을 강요하는 행위"는 불공정행위로 간주된다.

따라서 예술인에게 계약에 없는 활동을 강요하는 경우 ‘독점규제 및 공정거래에 관한 법률’에 따라 과징금 등 제재를 받을 수 있다.

진선미 의원은 "지난해 말부터 시작된 미투(#MeToo) 운동은 문화예술계 전반에 숨겨져 있던 폭력성과 부당한 노동환경을 드러냈다."며 "이른 시일 내 본회의 통과로 이어져 개인 프리랜서나 계약직 등 비정규직이 많은 예술인들의 권리가 하루 빨리 개선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또 "문화예술인 뿐만 아니라 국민 모두가 정당한 권리를 누릴 수 있도록 적극적인 의정활동을 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공 : | 국제뉴스 전체기사     신고하기 인쇄하기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

    드림엑스 뉴스 편집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