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박해미 남편 황민, 음주운전 사고 당시 167km로 달렸다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박해미 남편 황민, 음주운전 사고 당시 167km로 달렸다

아주경제신문 2018-09-14 09:16


박해미 남편 황민, 음주운전 사고 당시 167km로 달렸다


[사진=경기 구리소방서 제공]
음주운전 상태로 운전하다 동승자 2명을 숨지게 한 배우 박해미의 남편 황민(45)씨가 사고 당시 시속 167km로 과속을 했던 것으로 밝혀졌다.
김기출 청장은 13일 오후 기자간담회에서 가해자가 음주와 과속에 대해 모두 인정했으며, 조만간 2차 소환조사를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황 씨는 지난달 27일 오후 11시 13분경 경기 구리시 강변북로 남양주 방향 토평나들목 인근에서 크라이슬러 닷지 챌린저 SRT 헬캣 스포츠카를 몰고 가던 중 25t 화물차량을 들이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이 사고로 조수석과 조수석 뒷좌석에 탔던 뮤지컬 단원 인턴 A(20여)씨와 뮤지컬 배우 겸 연출가 B(33)씨가 사망했다. 또 황씨를 포함한 3명이 다쳐 치료를 받았다.사고 당시 황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 취소에 해당하는 0.104%로 파악됐다. 황씨 차량의 시속은 167㎞였다. 사고장면이 찍힌 블랙박스 영상을 보면 황씨는 과속으로 차선을 왔다갔다하며 앞차를 앞지르는 이른바 칼치기 운전를 했던 것으로 추정된다.
경찰은 황씨가 앞서가던 버스의 차선 변경을 피하려다가 사고를 낸 것인지 등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경찰은 사고영상 분석을 도로교통공단에 의뢰했으며, 결과가 나오면 황 씨를 한 차례 더 조사한 뒤 구속영장 신청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정세희 기자 ssss308@ajunews.com

정세희 ssss308@ajunews.com

★추천기사


기대감이 키운 실망…"혁신 없다" 애플 공개한 신제품 '아이폰XS·아이폰XS맥스·아이폰XR' 혹평


'양예원 사건' 실장 동생 분노…"오빠 유골 뿌려진 곳에서 바다낚시라니"


애플 아이폰XS·XS맥스·XR 신제품 공개… 한국은 또 1차 출시국에서 제외, 공식 출시일 언제쯤?


'양예원 사건' 실장 동생 분노케한 낚시 사진, 양예원 측 "거기서 장례 치러졌는지 알았겠느냐"


<속보>종부세 부담 계산사례 비교 표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

    드림엑스 뉴스 편집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