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한·미 외교차관 통화…'비핵화·평화정착 위해 긴밀 협의'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한·미 외교차관 통화…"비핵화·평화정착 위해 긴밀 협의"

아시아투데이 2018-09-14 15:46



[아시아투데이] 허고운(go@asiatoday.co.kr)
아시아투데이 허고운 기자 = 임성남 외교부 1차관은 14일 오전 데이비드 헤일 미국 국무부 신임 정무차관과 통화를 가졌다.
임 차관은 헤일 차관의 취임을 축하하며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및 항구적 평화 정착을 위해 남북 및 한·미 정상회담 등이 예정된 상황에서 실질적 진전 도출을 위해 한·미 공조가 긴요한 만큼 한·미 외교당국 간에 긴밀히 협의해 나가기를 바란다”고 했다.
헤일 차관은 한·미 공조 중요성에 적극 공감하며 신임 정무차관으로서 앞으로 한국측과 긴밀히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답했다.
한·미 차관은 또 양국이 각종 양자 이슈 뿐 아니라 다양한 지역 및 글로벌 이슈에서도 협력을 더욱 강화해 나갈 수 있다는 데 의견을 같이하고, 이를 위해 소통과 공조를 이어나가기로 했다.
주요르단, 레바논, 파키스탄 대사 등을 역임한 헤일 차관은 지난달 30일 정무차관에 취임했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연락사무소 개소…南 "평화의 상징" 北 "뜨거운 혈맥"
오늘 남북정상회담 사전 실무협의…의전·경호 등 협의
종부세 최고 3.2% 중과…참여정부 수준 뛰어넘었다
고용악화 끝 안보인다…8월 실업자 IMF 후 최대
美국무부 "폼페이오 4차 방북 당장은 계획 없어"
文대통령, 비건 만나 “북미대화 분위기 잘 살려야”
文대통령, 평양행 초청 거부에 "당리당략 거둬달라"
속도붙는 비핵화…2차 북미정상회담 언제 어디서?
백악관 "김정은 2차 북미회담 제안, 일정·장소 조율"
백악관 "김정은 친서에 2차 북미정상회담 요청"
김정은 유화 손짓에 트럼프 반색…북미대화 새국면
靑 "정상회담 동행" 요청에…국회의장단 "불참" 결정
여야 "판문점선언 정쟁화 말자"…정상회담 후 비준안 논의
靑 "평양 정상회담에 국회의장단·5당 대표 초청"
[단독] 한전·가스公, 美제재에 수십조원 이란사업 철수
中리잔수, 김정은에 친서 전달…한반도 비핵화 천명
정부 "메르스 환자 항공기 동승자도 1대1 모니터링"
北열병식 ICBM 없었다…김정은, 연설없이 참관만
시진핑, 김정은에 9·9절 축전…"북중관계 확고"
서울 61세 남성, 메르스 확진…접촉자 20명 격리
李총리 "메르스, 늑장대응보다 과잉대응이 낫다"
쿠웨이트 출장 다녀온 61세 남성, 메르스 확진
북미 정상 "친서외교" 재개…비핵화 협상 활기 기대
트럼프 "김정은 친서 오고 있다…긍정적 내용 기대"
트럼프 "김정은 친서 오고 있다…긍정적 내용 기대"
정의용·서훈, 각각 中·日 특사파견…방북결과 설명
靑 "남북정상, 비핵화 가속도 공감…美 상응조처 기대"
文, 연내 종전선언 밑그림…"올해 말까지 진도내겠다"
정의용-볼턴 통화, 김정은의 대미메시지 전했다
金, 비핵화 시간표 첫 언급…‘중재자’ 입지 다진 文
靑 "트럼프·김정은 상호간 메시지, 특사가 대리 전달"
김정은 "비핵화 조치, 국제사회 인정 안해줘 답답"
18~20일 평양서 남북정상회담…金 "비핵화" 확약
18~20일 평양서 남북정상회담…"金, 비핵화 의지 확고"
靑, 특사방북 결과 바탕 본격 남북정상회담 준비 착수
"중국 서열 3위" 리잔수, 북한 김영남 만나 "친선관계 변함없이 강화 발전"
"내년 2분기 고용정책 효과…일자리 20만개 창출"
평양 도착 2시간만에 김정은 면담…비핵화 접점 찾았나
특사단, 김정은 만나 文친서 전달…오늘 결과 발표
특사단, 김정은에 文친서 전달…만찬뒤 귀환 예정
"그린벨트 더 풀어 서울 집값 잡기, 위험한 발상"
北외무성 "종전선언, 당사국 의지 있으면 얼마든 가능"
시진핑, 北 9·9절 방북 무산…한시름 덜은 한반도
대북특사단, 김영철·리선권 공식면담…김정은 만날까
대북특사단 평양 도착…"오전 10시부터 北과 회담 중"
국회도 열정페이?···"무보수" 청년보좌진 모집 버젓이
한미 정상, 50분간 통화···대북특사단 방북 논의
정의용 "文대통령 친서 휴대"…김정은 면담 시사
정의용 "판문점선언 구체적 합의…文 친서 휴대"
동력 잃은 한국경제…올 성장률 2.9%도 어렵다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

    드림엑스 뉴스 편집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