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국감]국감장에 고양이 데려왔다 '역풍' 맞은 김진태 의원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국감]국감장에 고양이 데려왔다 "역풍" 맞은 김진태 의원

NTM뉴스 2018-10-11 03:16




(NTM뉴스/이규광 기자)동물원 "퓨마" 사건 부각시키려다 동물단체들과 누리꾼들의 비난에 직면

10일, 자유한국당 김진태 의원이 국정감사장에 고양이를 데려와 고양이 학대 논란이 일고 있다. 김 의원은 “지난 9월 18일, 대전 동물원에서 탈출한 후 사살된 ‘퓨마’ 사건 문제점을 지적하기 위함이었다”고 해명했으나 여론은 부정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

이날 김 의원은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무조정실, 총리비서실 국정감사에서 “퓨마 새끼와 비슷한 동물을 하나 가져왔다”며 뱅갈 고양이를 내보였다.

김 의원은 고양이가 국감장에 출석하게 된 경위에 대해 “사살된 퓨마와 아주 비슷한 것을 가져오고 싶었지만, 퓨마를 너무 고생시킬 것 같아서 안 가져왔다”며 “동물도 아무 데나 끌고 다니면 안 된다. 이 자그마한 것을 보시라고 데려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난달 대전 시립동물원에서 맹수인 퓨마가 우리 밖으로 탈출했다가 경찰의 총에 사살됐던 일을 문제 삼으며 "남북정상회담을 하는 날 눈치도 없는 퓨마가 탈출해 인터넷 실시간검색 1위를 계속 차지했다. 그랬더니 NSC(국가안전보장회의)가 소집됐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청와대가 미사일 발사 때보다 더 민첩하게 움직였다"고 덧붙였는데, 퓨마 사건을 현 정부 공격의 빌미로 삼은 것이다. 이에 대해 홍남기 국무조정실장은 "NSC 회의 소집은 절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김 의원이 “(홍 실장이) 잘 모르시는 것 같다”고 말하자 홍 실장은 “전혀 사실과 다르다. 내가 회의 멤버이기 때문에 안다"고 ‘가짜뉴스’임을 부각시켰다.

홍 실장은 "사살된 퓨마가 불쌍하다"는 김 의원의 말에 “처음에 마취총을 쐈고, 마취가 안돼 9시 45분 사살했다”면서 “사살을 하지 않았을 때, 퓨마가 울타리 넘어 인근 주민에 피해를 끼치는 것이 더 우려됐다”며 “동물원 관계자들과 협의해 사살했다”고 말했다.

한편, 국감장에 고양이까지 동원한 김 의원의 행태에 대해 SNS상에서는 비난의 목소리가 넘쳐나고 있다. 누리꾼들은 ‘가장 민감한 동물가운데 하나인 고양이를, 그것도 새끼를 많은 사람들 앞에 노출시키며 큰 소리를 질렀다’라며 ‘이는 명백한 동물학대’라는 비판을 던지고 있다.

이날 공개된 고양이는 쏟아지는 카메라 플래쉬와 셔터 소리에 고양이는 안절부절못하다 케이지 속에서 겁에 질린 듯 ‘야옹’ 하는 울음소리를 내고 있었다.

동물해방물결 등 동물단체들은 성명을 내고 “살아있는 동물인 벵갈 고양이를 "한번 보시라고 어렵사리 공수했다"는 김 의원의 작태는 나날이 발전해온 한국 반려동물 문화를 우롱하는 처사”라며 “정치인은 개인의 유명세를 위해 살아 있는 동물을 이용하는 무책임한 정치쇼를 멈춰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규광 기자/ntmnewskr@gmail.com)

기사제공 : | NTM뉴스 전체기사     신고하기 인쇄하기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

    드림엑스 뉴스 편집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