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기자의눈] 또다시 낙인찍힌 '국세 신용카드 수수료'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기자의눈] 또다시 낙인찍힌 "국세 신용카드 수수료"

아시아투데이 2018-10-11 06:01



[아시아투데이] 최정아(newswoman@asiatoday.co.kr)
아시아투데이 최정아 기자 = “납세자의 신용카드 수수료(국세)를 국가가 부담한다면 이는 결국 국민 모두에게 전가되기 때문에 바람직하지 않다.”
‘신용카드 국세 납부제’가 처음 도입됐던 10년 전 국정감사 현장. 카드 수수료를 납세자에게 전가하고 있다는 한 의원의 지적에 당시 국세청장이 밝힌 답변이다. 국세 카드 납부가 대부분 법인카드(사업장)로 이뤄지는 만큼, 시민 개개인이 지불하고 지방자치단체에 귀속되는 지방세와는 성격이 다소 다르다는 설명이었다.
이 발언은 10년이 지난 오늘날에도 관심있게 볼 필요가 있다. 지난 10년간 국세 카드납부 체계가 꾸준히 개선됐지만 여전히 카드 수수료를 지방세처럼 제로화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기 때문이다.
사실 국세 카드납부제는 카드사들에겐 ‘손해보는 장사’다. 2010년 사정이 어려운 영세상인을 위해 무이자할부 제도를 도입하는 한편, 카드 수수료율도 2008년 첫 도입 당시 1.5%에서 0.8%로 세 차례나 인하한 것이다. 한 카드업계 관계자는 “수익성이 크지 않지만, 공익성을 고려해 수수료를 대폭 낮춰 사실상 손해를 보고있는 구조인데 여기서 더 나아가면 카드사들이 더욱 힘들어질 것”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올해 국감에서도 국세 카드 수수료가 대폭 늘었다는 지적이 이어졌다. 국세 카드결제 규모가 대폭 늘어나면서 수수료 부담도 늘어나고 있다는 것이다. 하지만 이는 2015년 카드납부 1000만원 한도 규제가 사라진 영향이 크다. 한도 없이 편리하게 카드로 세금을 지불할 수 있어 사업장들의 이용이 늘어났기 때문이다.
10년간 반복되는 논쟁에 납세자들도 주의 깊게 지켜보지 않는 분위기다. 수수료 규모 자체로 보면 2000억원 내외지만, 한해 국세청이 들여오는 세수가 수십조원인 것을 고려하면 그리 높은 수준이 아니기 때문이다. 여기에 실제 영세상인들이 카드납부로 인해 얻을 수있는 자금조달 시간과 편의성을 생각하면 0.8%의 수수료가 큰 부담이 아니란 이야기도 나온다.
자금 사정이 어려운 영세사업장을 위해 마련된 국세 카드납부제가 아이러니하게도 수수료를 떼가는 ‘나쁜 정책’이 됐다. 자금유통이 어려운 영세상인들의 편의성을 위해 받는 일부 수수료도 ‘나쁜 수수료’로 낙인찍혀버린 현실이다. 국세 카드납부를 둘러싼 실효성 있는 논의가 이뤄져야 할 것으로 보인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트럼프 "한국정부 5·24해제, 美 승인없이 안할 것"
트럼프 "한국정부 5·24해제, 美 허락할 때 이뤄질 것"
"5·24 해제" 놓고 오락가락…국감서 진땀 뺀 강경화
강경화 "5·24 해제 검토" 논란에 해명 나선 외교부
文 "한반도 급변에도 국회 제자리…책무 다해달라"
트럼프 "2차 북미회담 장소, 싱가포르 아닌 3~4곳 검토"
김정은 "평양 오시면 환영"…프란치스코 교황 초청
金-폼페이오, 비핵화 일정·상응조치 의견접근 이룬듯
美 "김정은, 풍계리 핵실험장에 사찰단 초청"
빅딜 입구 연 폼페이오…비핵화-종전선언 진전 시사
폼페이오 “북미 2차 정상회담 조기개최 합의”
폼페이오, 文대통령에 "北과 매우 생산적 대화”
김정은 만난 폼페이오 "싱가포르 합의 계속 진전"
폼페이오, 평양 도착…비핵화·종전선언 "빅딜 담판"
폼페이오 "방북 중 생화학 무기·日납북자 문제도 제기"
태풍 콩레이 큰피해…곳곳 침수·붕괴, 3명 사망·실종
태풍 "콩레이" 한반도 벗어나…실종·침수·붕괴 피해
남북, 고위급회담 대표단 협의…평양선언 이행 논의
文 “분단·대결시대 넘어 평화의 한반도로 가고 있다”
삼성전자, 3분기 영업익 17.5조원…또 실적 신기록
[단독] 욱일기 고집 日, 한국 독도함 일본 방문도 거부
정부, 2022년까지 신산업 일자리 10만7000개 창출
폼페이오 "방북결과 낙관…비핵화 시간게임은 안할것"
폼페이오, 7일 김정은 면담…북미 ‘빅딜’ 급물살
靑, 폼페이오 4차 방북에 "70년 적대·불신 해소 기대"
다시 평양가는 폼페이오…북미 비핵화 "빅딜" 임박했나
美국방부 이어 트럼프에도 "독극물" 서한…FBI 수사착수
"살 것도 없고, 싸지도 않고"…이름값 못하는 "코세페"
폼페이오, 7일 방북…김정은 면담 후 당일 서울로
폼페이오, 7일 방북…김정은 면담 후 당일 서울로
文대통령 "軍, 한반도 평화의 맨 앞에 서야할 때"
文대통령 "튼튼한 국방 중요…힘 있어야 평화 지속"
국방부 "남북 판문점 JSA·철원 DMZ 지뢰제거 개시"
68년만의 귀환…6·25 전사자 유해 64위 조국 품으로
신고 늘었는데 처벌 거의 없어…김영란법은 "죽은 법"?
"폼페이오, 4차 방북서 "종전선언" 테이블에 올릴 것"
남북, 10·4 기념식 내달 4~6일 평양 개최 의견접근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

    드림엑스 뉴스 편집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