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AJU★초점] 왕진진-낸시랭, 결혼→논란→극단적 선택→이혼 절차까지…'우여곡절 10개월'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AJU★초점] 왕진진-낸시랭, 결혼→논란→극단적 선택→이혼 절차까지…"우여곡절 10개월"

아주경제신문 2018-10-11 09:02


[AJU★초점] 왕진진-낸시랭, 결혼→논란→극단적 선택→이혼 절차까지…


[사진=연합뉴스 제공]
그야말로 우여곡절 많았던 논란의 10개월이었다. 팝아티스트 낸시랭과 왕진진 부부가 결국 이혼 절차를 밟게 됐다. 극단적 선택을 기도했던 왕진진이 낸시랭과 이혼 절차를 밟고 있다는 사실을 전한 것.
왕진진은 지난 10일 새벽 서울 용산구 자택 화장실에서 의식을 잃고 쓰러진 채 지인에게 발견 돼 병원에 후송됐다. 앞서 낸시랭과 부부싸움 이후 스트레스를 겪은 그는 심적인 고통을 호소하다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왕진진은 현재 의식을 회복하고 퇴원했다. 그러나 살아있는 자체가 수치스럽다라고 주변 지인들에게 털어놓은 것으로 알려졌다.
그리고 같은 날 오후 왕진진이 낸시랭과 이혼 절차를 밟고 있다는 소식이 보도됐다. 왕진진은 낸시랭과 현재 별거 중이라고 전하며 스타뉴스에 아내(낸시랭)가 돌아올 수 없는 강을 건넜다. 아내의 배신과 기만은 내 정신으로는 해석 자체가 불가능하다. 아내와 모든 오해를 풀려고 했지만, 아내는 주변 사람들의 말에 현혹돼 철저히 나를 피했다며 아내는 나를 철저히 배신하고 기만한 이들과 손잡고 하나뿐인 남편을 사기꾼으로 몰아갔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현재 낸시랭이 이혼 진행을 위해 법률대리인을 고용했다고 밝혔다.
낸시랭과 왕진진은 결혼 소식이 알려지면서부터 순탄치 않았던 결혼 생활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 12월 혼인신고를 통해 법적인 부부가 됐던 두 사람. 당시 낸시랭은 SNS 계정을 통해 혼인신고서를 들고 찍은 사진을 게재하며 왕진진과 부부의 연을 맺게 됐음을 알렸다.
그러나 부부가 되는 과정에서 왕진진이 특수강도강간 혐의로 복역중이라는 사실과 함께 과거 배우 故 장자연의 편지를 위조해 징역형을 선고받았던 인물이라는 사실이 알려져 큰 파문을 일으켰다. 이에 기자회견까지 자처하며 돈독함을 과시, 낸시랭은 왕진진을 향한 깊은 신뢰와 믿음을 보여주는 듯 했다.
하지만 계속되는 논란탓이었을까. 두 사람의 관계는 오래가지 못했다.
최근 낸시랭과 왕진진은 금전적인 문제로 자주 다퉜고, 급기야 격한 부부싸움까지 벌인 사실이 뒤늦게 알려지기도 했다. 부부싸움 당시 왕진진은 문을 부수는 등 폭력과 기물 파손 등의 혐의를 받아 불구속 입건되는 사건도 발생했다. 기소의견으로 검찰송치까지 됐지만 낸시랭이 화해했다는 내용의 인터뷰로 부부간의 갈등은 일단락 되는 듯 보였지만, 결국 이혼 절차라는 수순을 밟은 사실이 드러나며 굳건할 것 같았던 결혼 생활도 10개월만에 끝이 보이는 지경까지 이르렀다.
낸시랭은 왕진진이 사기 등 다양한 논란에 휩싸이는 가운데에도 끝까지 믿음을 보여줬다. 그러나 결혼 생활이 지속되는 동안 그를 향한 믿음과 신뢰는 무너졌고, 왕진진을 둘러싼 논란들에 대해 사기 결혼 혐의로 혼인취소 소송을 제기할 가능성까지 높아진 상태다. 이에 따라 양측의 첨예한 법정 공방이 이어질 것으로 전망되고 있어, 두 사람의 결혼 생활이 어떤 결론을 지어지게 될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김아름 기자 beautyk@ajunews.com

김아름 beautyk@ajunews.com

★추천기사


아이폰XS 3차 출시국에 한국 포함…국내 출시일은?


마곡 '서울식물원', 임시개장 여의도공원 2배…한시적 무료입장


CJ家 장남 이선호, 이다희 전 아나운서와 재혼


한글날 법정공휴일, 택배·우체국·병원 이용은?


고양 저유소 화재 원인 '풍등' 날린 스리랑카인, 어떤 처벌 받게 되나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

    드림엑스 뉴스 편집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