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비리 유치원' 1100여곳 중 사립이 95%…명단 확인은 어디서?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비리 유치원" 1100여곳 중 사립이 95%…명단 확인은 어디서?

아주경제신문 2018-10-11 21:46



5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더불어민주당 박용진 의원 주최로 열린 유치원 비리 근절을 위한 정책 토론회 : 사립 유치원 회계부정 사례를 중심으로에서 박 의원이 토론회 개최를 반대하는 한국유치원총연합회 회원들과 이야기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2014년 이후 전국에서 적발된 비리 유치원이 1100여곳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중 95%가 사립으로 운영되고 있었다.
MBC는 11일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실을 통해 입수한 전국 17개 시도교육청의 2014년 이후 유치원 감사보고서를 공개하며 이같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비위 사실이 적발된 유치원은 1146곳으로 공립 유치원이 61곳, 사립 유치원은 1085곳이었다. 비리 적발 유형으로는 △유치원비를 사적인 용도로 쓴 회계 부정 △친인척 채용 및 고액 월급 지급 등 불법적 시설 운영 △원아 급식비에서 교사 급식비로 충당하는 등의 급식비 부정 △위생관리 부실 등이었다.
적발 유치원에 내려진 처분 중 파면과 해임은 각각 1건씩이었으며 정직 등 중징계는 26건으로 2%, 감봉견책 등 경징계는 23건으로 3%였다. 나머지 95%의 처분은 경고나 주의에 불과했다.
정부는 사립유치원은 개인이 운영하는 곳이기 때문에 개인정보법 위반 소지가 있다는 이유로 비리가 적발된 사립유치원의 명단을 공개하지 않아 왔다. MBC는 회사 내외부 법률기관으로부터 지방교육청의 감사 결과는 비공개 정보에 해당하지 않는다는 자문을 받고, 감사보고서에 언급된 비위 유치원 1146곳의 명단과 처분 내용을 홈페이지(▶바로가기)를 통해 공개했다.
백준무 기자 jm100@ajunews.com

백준무 jm100@ajunews.com

★추천기사


양예원, 법정서 눈물 흘리며 "다들 날 살인자, 거짓말쟁이, 꽃뱀이라고…" 고통 호소


마곡 '서울식물원', 임시개장 여의도공원 2배…한시적 무료입장


판빙빙 스캔들 여파 끝나지 않았다…성관계 동영상· 탈세 폭로자 '추이융안' 실종설까지


손혜원, 선동열에 "덕분에 프로야구 관객 20% 줄었다" 돌직구


[단독] 현대중공업, 4년 만에 해양플랜트 수주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

    드림엑스 뉴스 편집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