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홍영표 원내대표, '북미회담 연기, 한반도 평화체제 걸림돌 안돼'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홍영표 원내대표, "북미회담 연기, 한반도 평화체제 걸림돌 안돼"

NTM뉴스 2018-11-09 01:16




(NTM뉴스/윤원태 기자)신동근 원내부대표, "한국당 이은재 의원, 겐세이에 이어 야지까지, 일본어 사랑 과해"

8일, 더불어민주당은 이날로 예정되어 있던 북미고위급회담이 하루 전에 연기된 것과 관련해 비핵화 등 한반도 평화체제 정착에 큰 걸림돌이 되지 않는다는 점을 강조했다.

이는 자유한국당을 비롯한 보수 야당이 회담 연기를 "북미관계의 불안정성", "북미간 엇박자"로 해석하며 정부의 한반도 평화 정책에 제동을 걸 조짐을 보이고 있는 데 따른 것이다.

이날 홍영표 원내대표는 정책조정회의에서 북미고위급회담의 연기와 관련해 "일단 미 국무부가 순전히 일정 조율 문제라고 설명했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내년 초에 만난다고 했다"고 말했다.

홍 원내대표는 "미국 의회의 권력 변화가 대북정책과 통상무역 정책에 어떤 변화를 줄지 면밀히 주시해야 한다"며 "특히 비핵화 협상 등 대북정책 변화에 대해 더욱더 미국과 긴밀하게 협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국당이 "대대적 삭감"을 내세우며 정부가 제출한 내년도 예산안에 대한 공세 수위를 높이는 것에 대해 민주당은 "무리한 정치공세"로 일관하고 있다며 반격했다.

김태년 정책위의장은 "한국당이 일자리 예산을 세금 퍼주기, 단기 알바라고 공격하고 있다"며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예산결산특별위원회에서 일자리 예산 발목잡기에 올인 하는 꼴"이라고 지적했다.

김 정책위의장은 "단기 알바, 가짜 일자리라고 하는 직접 일자리 예산은 노인, 장애인 등 취약계층을 위한 맞춤형 일자리"라고 설명했다.

민주당은 이어 한국당의 명단 미제출로 김상환 대법관 후보자의 인사청문특별위원회와 5.18민주화운동 진상규명조사위원회 구성이 지연되는 것과 한국당의 거친 언사를 비판했다.

서영교 원내수석부대표는 "김 대법관 후보자의 인사청문특위 위원을 추천하지 않으려고 작심 행동을 하는 것 같은데 이것이 진정 그들이 보이는 사법농단의 모습"이라며 "한국당은 5.18 진상규명위원회에 위원을 선임하지 않고 5.18 관련한 인권침해 등에 대해 말을 하지 않고 있다. 이쯤 되면 5.18 학살의 공범 수준 아닌가"라고 맹공을 가했다.

신동근 원내부대표는 한국당 이은재 의원을 겨냥해 "지난 2월 상임위원에서 위원장에게 "자신의 발언을 겐세이(견제) 놓지 말라"고 외친 분이 어제 (예결위에서) "야지"(야유)라고 했다"며 "이쯤 되면 일본어 사랑이 과한 게 아닌가"라고 비꼬았다.

신 부대표는 "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는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뺑소니 정부, 몰빵" 등의 발언을 거침없이 쓰더니,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서는 "개망신 당했다"는 표현까지 썼다"며 "정치 품격을 스스로 땅에 떨어뜨렸다"고 덧붙였다.

(윤원태 기자/ntmnewskr@gmail.com)

기사제공 : | NTM뉴스 전체기사     신고하기 인쇄하기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

    드림엑스 뉴스 편집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