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김경두, 자격정지 징계에 폭언 논란까지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김경두, 자격정지 징계에 폭언 논란까지

국제뉴스 2018-11-09 09:31



▲ 사진=SBS

김경두 전 대한컬링경기연맹 부회장의 폭언이 폭로됐다.

김경두 전 부회장은 여자 컬링팀 팀킴 선수들을 향해 “개 뭐같은 X”라는 폭언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경두 전 부회장은 현재까지 어떠한 입장도 취하지 않고 있다.

설상가상 그는 대한컬링경기연맹과 징계를 두고 법적 싸움을 진행 중이다.

지난 6월 김경두 전 부회장은 1년6개월 자격정지 징계를 받았다. 회장 직무대행 시절 '60일 이내에 회장 선거를 치러야 한다'는 규정을 지키지 못했다는 이유이다.

김경두 전 부회장과 그의 딸 김민정 감독이 팀킴에 폭언과 갑질을 일삼은 것이 드러나면서 해당 사건이 철저히 조사될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공 : | 국제뉴스 전체기사     신고하기 인쇄하기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

    드림엑스 뉴스 편집원칙